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상원, 반도체 부문 25% 세액공제 혜택 법안 발의

수정 2021.06.18 08:31입력 2021.06.18 08:31

520억달러 지원안 승인 이어 세액공제 혜택까지 '반도체 산업 전폭 지원'

美 상원, 반도체 부문 25% 세액공제 혜택 법안 발의 [사진 제공= AF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 상원에서 반도체 부문 투자에 25% 세액 공제 혜택을 주자는 법안이 발의됐다고 주요 외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법안은 민주·공화 양 당의 초당적 합의로 마련됐다. 민주당 소속인 론 와이든 상원 재정위원장과 상원 재정위원회 공화당 간사인 마이크 크레이포 의원과 함께 민주당 소속 마크 워너 의원과 데비 스태버나우 의원, 공화당 소속인 존 코닌 의원과 스티브 데인스 의원이 법안을 발의했다. 이들은 국내 반도체 제조 부문에 합리적이고 목표가 분명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와이든 위원장은 "다른 나라들이 계속 반도체 공장을 유치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며 "미국 경제에 위협이 될 뿐 아니라 수많은 양질의 일자리를 잃는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들은 보조금 때문에 미국과 해외의 반도체 생산비용이 최대 70% 차이가 난다며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미국 반도체산업협회는 "세액 공제 혜택이 미국의 반도체 생산ㆍ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일자리 창출, 국가 안보, 인프라, 반도체 공급망에 중요한 기여를 할 수 있다"며 환영 입장을 나타냈다.

상원은 지난 8일에는 반도체·통신장비 부문 생산과 연구에 520억달러를 지원하는 법안도 통과시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강조하면서 상원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는 모양새다. 520억달러 지원안에는 최근 심각한 공급난에 시달리고 있는 자동차산업 반도체에 지원하는 20억달러도 포함됐다. 상원은 당시 법안을 마련한면서 반도체와 마이크로전자공학 부문 미국의 생산 점유율이 1990년 37%에서 현재 12%로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은 앞서 520억달러 지원 법안이 통과되면 미국에서 신규 반도체 공장을 7~10개 늘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해당 법안이 주정부와 민간 회사 투자를 유도해 실질적으로 반도체 생산과 연구 부문에서 1500억달러가 넘는 투자 효과를 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