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국민의당 "추미애, 최소한의 상식도 결여된 망언”

최종수정 2020.09.22 11:10기사입력 2020.09.22 11:10

"얼마나 함량 미달인지 보여주는 단적인 사건”

국민의당 "추미애, 최소한의 상식도 결여된 망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당은 2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정회가 선언된 뒤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야당 의원을 향해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참 잘했어요.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아요’라고 한 것에 대해 “어떻게 최소한의 상식도 결여된 망언을 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뒤집어보면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수 있는 사람은 국회의원을 해도 된다는 말인지 되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절제된 언행은 고위공직자가 갖춰야 할 중요한 덕목 가운데 하나”라며 “이러한 측면에서 어제 또다시 불거진 추 장관의 말실수는 그가 얼마나 공직을 수행하기에 부적절하고 함량 미달인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불과 두 달 전에도 같은 사유로 말실수를 하여 구설수에 올랐던 추 장관이 아닌가”라며 “아무리 자신에게 아프고 불쾌한 질문을 하는 야당 국회의원이라도 국민을 대표하여 질의를 하는 바 장관으로서 감정을 절제하고 국회를 존중하는 태도를 갖추는 것은 상식”이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