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만점 통장 또 나왔다…치솟는 청약 당첨 가점

최종수정 2020.09.09 11:10기사입력 2020.09.09 11:10
만점 통장 또 나왔다…치솟는 청약 당첨 가점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서울 아파트 청약에서 청약가점 만점(84점)당첨자가 나왔다. 올 들어 서울에서만 두 번째다. 최근 청약 시장 과열이 심화되면서 최고 당첨 가점뿐만 아니라 커트라인(최저 당첨 가점) 역시 치솟고 있다.


9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동양건설산업이 서울 양천구 신월2동 일대에서 공급한 '신목동 파라곤' 당첨자 발표 결과 84㎡(전용면적) A타입에서 최고점인 84점이 나왔다. 나머지 4개 주택형의 최고 당첨 가점도 69~74점에 달했다. 주택형별로 당첨된 평균 점수도 61.9~70점 으로 모두 60점을 웃돌았다. 최저 당첨 가점은 59점이었다.

'청약 가점 만점'이 나오기 위해선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32점), 부양가족 6명 이상(35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 15년 이상(17점)이 돼야 한다. 세대주 본인을 포함하면 주민등록등본상 가족이 최소 7명이 돼야 한다.


서울에서는 앞서 지난 5월 동작구 흑석동 흑석3구역을 재개발하는 '흑석리버파크자이'에서 만점 당첨자가 나온 이후 3개월여 만에 만점자가 통장을 사용했다. 올해 청약을 통틀어서는 3번째 만점자다. 지난 2월 경기 수원 '매교역 푸르지오SK뷰'에서도 만점 당첨자가 나왔다.

신목동 파라곤은 청약 당시부터 '로또 아파트'로 불리며 대기자들이 몰렸다. 아파트 분양가는 3.3㎡당 평균 2060만원이었다. 인근 '목동센트럴아이파크위브' 84㎡ 매매시세와 비교하면 약 4억원 싼 가격이다. 1순위 청약에선 84가구 모집에 1만2334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146.8대 1을 기록했다. 특별공급 청약에도 69가구 모집에 5832명이 접수, 평균 84.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최근 실수요자들의 시선이 '로또 분양'에 쏠리면서 '가점 인플레'는 심화되고 있다. 리얼투데이 최근 집계에 따르면 올해 7~8월 서울에 공급된 12곳의 가점 커트라인 평균은 62.7점으로 올해 상반기 평균 당첨 커트라인 55.9점보다 6.8점 높았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