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故최숙현이 남긴 '나의 원수 6명'…"내가 최대 피해자" 장윤정에 쏠리는 눈(종합)

최종수정 2020.07.22 18:54기사입력 2020.07.22 18:46

최숙현 선수 동료들 "장윤정 선수가 처벌 1순위"
장윤정 선수 "팀닥터에 속았다…내가 최대 피해자"
제2의 최숙현 없도록…교육부, 학생선수 6만명 전수조사

故최숙현이 남긴 '나의 원수 6명'…"내가 최대 피해자" 장윤정에 쏠리는 눈(종합)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이 2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서 故 최숙현 선수의 다이어리를 공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팀 장윤정 주장의 가혹행위가 추가로 드러나면서 장윤정 선수의 처벌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고(故) 최숙현 선수를 포함한 추가 피해자들은 장 선수를 처벌 1순위로 꼽았다.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은 22일 국회에서 진행된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 참석해 장 선수의 폭행 사실을 추가 폭로했다. 이날 장 선수는 연락두절 상태로 청문회에 나타나지 않았다.

한 피해자는 이날 "장윤정이 기분에 따라서 선수 폭행을 일삼았다. 선수들은 잘못을 모르고 잘못했다고 했다. 경주시청 팀은 장윤정 분위기 주도 하에 돌아갔다. 선수들은 어떻게든 장윤정에게 잘 보이려 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어 "아직도 장윤정이 꿈에 나오면 악몽이라고 생각할 만큼 두렵다. 장윤정이 처벌받았으면 좋겠다. 가해자들은 기억 못 할 수 있지만, 피해자들은 평생 트라우마다. 지금이라도 장윤정이 사죄해서 엄중한 처벌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다른 피해자는 "스무살 때인 2016년 보강 운동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자 숙소에 불려갔다. 장윤정이 남자 선배를 시켜서 각목을 갖고 오게 했다. 벽에 기대서 10대를 맞았다"고 말했다.


당시 이 피해자를 각목으로 때린 선수도 이 자리에 참석해 폭행을 시인했다. 그는 "장윤정이 나에게 시켜서 선수를 때리게 했다. 별것도 아닌 개인 운동 안 했다는 이유로 (폭행을) 지시했다"고 증언했다.


"때리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을 것 같냐"는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그는 "때리지 않았다면 (자신도) 그 자리에서 왕따를 당하고, 심한 폭언으로 정신이 피폐해질 정도로 심한 고통을 느끼게 됐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폭행 혐의를 받는 김 감독과 장윤정은 피해자들과 반대되는 주장을 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들은 팀닥터로 불렸던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를 가해자로 지목하고 있다.


장 선수는 경주시체육회에 제출한 자필 진술서를 통해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를 유일한 가해자로 지목하며, "두 얼굴의 안주현 처방사에게 속았다. (김규봉 감독과 나는)우리는 피해자다"라고 주장했다.


故최숙현이 남긴 '나의 원수 6명'…"내가 최대 피해자" 장윤정에 쏠리는 눈(종합) 장 모 선수는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를 유일한 가해자로 지목하며 "(김규봉 감독과 내가) 최대 피해자다"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장 모 선수가 경주시체육회에 제출한 자필 진술서. 사진=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실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운동처방사 안씨는 지난 13일 선수들에게 불법 의료행위와 폭행, 강제추행을 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어 지난 21일에는 김규봉 감독이 최숙현 선수를 비롯해 전·현직 선수들을 때리고 폭언을 하는 등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구속됐다.


장 선수의 이름은 고 최숙현 선수가 생전에 쓴 일기에서도 거론됐다.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최숙현 선수가 생전에 쓴 일기의 일부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최 선수는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 '애가 아는 가장 정신 나간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물음과 함께 장윤정 선수와 김규봉 감독, 김정기(김도환 선수의 개명 전 이름)뿐 아니라 전 경주시청 소속 선수 두 명의 이름을 적었다. 이어 "이 질문은 백번 해도 똑같은 답이지"라며 "이 모 선수는 조금 바뀐 것 같기도"라고 썼다.


당초 故 최숙현 선수와 유족이 지난달 고소장에 적시한 피고소인은 김 감독과 팀 운동처방사 안주현씨, 선배 선수 2명 등 총 4명이었다.


이용 의원은 "현재까지 밝혀진 가해자 외에 추가 가해자가 더 드러났다"며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내에서 감독의 영향이 이 정도였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김도환 선수는 "2016년 뉴질랜드 전지훈련에서 육상 훈련 중 최숙현 선수가 내 앞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뒤통수를 가격했다"고 시인했다. 그러면서 "(김규봉 감독, 안주현 운동처방사, 장윤정 선수가)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과 폭언을 한 걸 본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한편, 교육 당국은 소속팀의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최숙현 선수와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학생 체육선수에 대한 전수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교육부는 전날 전국 17개 시·도교육청과 함께 다음 달 14일까지 초·중·고교에 재학중인 학생선수 5만9252명을 대상으로 폭력 피해 전수 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