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 "해외 MB필터 53t 수입 체결" 삼성 등 민관협력 '쾌거'(종합)

수정 2020.03.20 10:51입력 2020.03.20 10:51
서체크기

이번 주 2.5t 시작으로 6월까지 순차 도입
산업부-KOTRA-삼성물산 등 민관 팀워크 발휘
"마스크 5300만개 제조 물량…신속 도입 최선"
MB필터 4t 출고…수술용 마스크업체 등 공급

정부 "해외 MB필터 53t 수입 체결" 삼성 등 민관협력 '쾌거'(종합) 아시아경제DB=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문채석 기자] 정부가 해외로부터 마스크 제조에 필요한 핵심 원자재인 멜트블로운(MB필터) 53t을 수입한다. 마스크 최대 5300만장을 만들 수 있는 물량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요가 급증한 마스크 수급에 숨통이 트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해 해외에서 53t 규모의 MB필터 수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도입이 확정된 물량은 해외 2개국 2개 회사와 계약 체결한 53t이다. 다음 주 2.5t을 시작으로 6월까지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앞서 산업부와 KOTRA는 지난달 초부터 KF(Korea Filter) 기준 규격과 우리 마스크 제조업체별 사양에 맞는 MB필터를 찾기 위해 33개국 113개의 부직포 제조업체를 조사했다. 산업부와 KOTRA는 9개국 28종의 MB필터 샘플을 도입했고, 이중 KF 마스크 성능평가를 통과한 샘플 3종 중 2종을 수입하기로 했다.


이번 계약은 민관 협력을 통해 성사됐다. 산업부가 사업을 진두지휘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해외에서 발로 뛰었다. 삼성전자ㆍ삼성물산 등 민간기업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동원해 계약을 대행했다. 조달청도 계약기간을 40일에서 5일로 단축하는 등 팀워크를 발휘했다.

정부 "해외 MB필터 53t 수입 체결" 삼성 등 민관협력 '쾌거'(종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긴급 수입한 MB필터는 MB필터 재고 부족으로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스크 제조업체에 공급될 예정이다. 제경희 산업부 섬유탄소나노과장은 "MB필터 53t은 최대 5300만개의 마스크를 제작할 수 있는 물량"이라며 "추가로 해외 1~2개사와 도입협상이 마무리 단계라 수입 물량은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해외 MB필터가 원활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을진 더 지켜봐야 한다. 세계 각국이 코로나19로 비상이 걸리면서 해당 수입국도 우리나라처럼 마스크 관련 물자 수출을 금지하는 금수 조치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최악의 경우 계약을 체결한 수입 물량마저 도입이 좌절될 수 있다. 제 과장은 "산업부는 전세계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자국 마스크와 원자재 수출에 민감한 상황임을 감안해 성능평가를 통과한 MB필터를 최대한 신속히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부는 MB필터에 대한 제3차 출고조정명령을 통해 약 4t을 마스크 제조업체 7곳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의료진이 쓰는 수술용 마스크 제조업체에 우선 배정하고, 재고 소진 업체 7곳에도 물량을 공급한다. 배정된 물량은 이날부터 마스크 제조업체에 전달돼 21일부터 생산에 투입된다. 앞서 산업부는 긴급수급조정조치에 따라 지난 6일 생산 중단 우려가 있는 제조사 5곳에 4t을, 12일엔 제조사 9곳에 4.4t을 각각 공급한 바 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