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전 여친 살해한 20대, 시신 버릴 때 새 여친 동행
최종수정 2020.02.26 09:21기사입력 2020.02.26 08:54
전 여친 살해한 20대, 시신 버릴 때 새 여친 동행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전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사체를 가마니 안에 넣어 버렸던 20대 남성이 시신을 유기할 때 새로 사귄 여자친구와 함께 동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25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27)씨를, A씨의 여자 친구인 20대 B(여)씨에 대해서는 사체 유기 혐의로 각각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달 중순 서울 강서구 한 빌라에서 연인 사이였던 C(29·여)씨를 주먹으로 때리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C씨가 숨지자 시신을 가마니에 넣어 증거 인멸을 시작했다. 경찰에 따르면 시신은 인천시 서구 시천동 경인아라뱃길 목상교 인근 공터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당시 B씨가 강서구 빌라에서 차를 타고 함께 이동해 사체 유기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C씨를 살해한 것은 A씨의 단독 범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C씨 시신이 발견되자 시신이 발견된 장소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통해 A씨 동선과 C씨의 신원 등을 확인하고, 오전 11시50분께 강서구 한 빌라에서 A씨와 B씨를 함께 체포했다.


경찰은 C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