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타
이제는 하늘의 별로...배우 전미선 눈물의 발인
최종수정 2019.07.02 08:27기사입력 2019.07.02 08:24
이제는 하늘의 별로...배우 전미선 눈물의 발인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배우 전미선(49)씨의 발인이 2일 비공개로 치러졌다. 전씨의 유족과 동료들은 이날 오전 5시30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눈물로 전씨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발인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취재진에 공개되지 않았다. 장례 기간 빈소 또한 관계자 외에는 출입이 통제됐다. 장지는 경기 이천시 마장면 에덴 낙원이다. 전씨의 빈소는 동료 배우 등 생전 고인과 작품 등으로 인연을 맺은 사람들의 조문이 끊이지 않았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병헌, 염정아, 윤세아, 나영희, 윤유선, 윤시윤, 김동욱, 박소담 등이 다녀갔다.


전씨는 지난달 29일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을 공연하기 위해 찾은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속사 보아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그녀가 평소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전씨는 방송과 영화, 연극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한 중견 배우다. 단아한 얼굴과 세밀한 연기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대표작으로는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 ‘살인의 추억’, ‘연애’, ‘봄이 가도’와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해를 품은 달’, ‘구르미 그린 달빛’ 등이 있다. 오는 24일에는 소헌왕후를 연기한 영화 ‘나랏말싸미’가 개봉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