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中경기둔화·美기술주 실적 우려에 코스피 1%넘게 급락

수정 2022.05.24 16:46입력 2022.05.24 16:02
서체크기

파랗게 질린 코스피, 코스닥지수

中경기둔화·美기술주 실적 우려에 코스피 1%넘게 급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코스피와 코스닥지수 급락 마감했다. 미국 뉴욕증시 3대지수가 오름세를 보였음에도 중국 경기 둔화 압력과 미국 주요 기술주의 실적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2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57%(41.51포인트) 하락한 2605.87로 장을 끝마쳤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2%(8.44포인트) 내린 2638.94로 장을 출발했지만 이내 1% 넘게 급락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 중심으로 매물이 출회됐는데 각각 3230억원, 2813억원어치 주식을 팔았다. 개인은 홀로 5808억원어치 주식을 사들였다.

우선 미국 주요 기술주에 대한 실적 우려가 커진 것이 부정적이었다. 전일 장 마감 이후 스냅챗의 모회사 스냅은 실적 가이던스를 밑돌 수 있다고 언급하자 시간외 거래에서 급락했다. 이에 따라 미국 주요 기술주들도 하락했는데, 이는 국내 주식시장에서도 NAVER(-4.14%)와 카카오(-2.77%)의 내림세를 끌어냈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이 중국 경제성장률을 하향 조정한 것도 영향을 줬다. UBS는 중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을 기존 4.2%에서 3%로 내렸고 JP모건도 2분기 GDP 성장률을 기존 -1.5%에서 -5.4%로 크게 하향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이 현물과 선물시장 모두에서 매도 규모를 키운 점이 지수를 끌어내렸다”며 “최근 상승했던 전기전자 업종에서 중국발 서버 수요급감 루머에 따른 매물이 출회돼 지수에 부담을 줬다”고 전했다.

업종별로 보면 전기가스업(1.72%), 섬유·의복(1.41%), 건설업(0.8%)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전기가스업에선 한국전력(3.7%)이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산업부가 전력시장가격(SMP)을 최근 10년 평균의 1.25배로 제한하기로 하면서 한전의 재무구조가 개선될 수 있다는 전망 반영된 것이다.그간 한전은 연료비 급등으로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는데, 이번 조치로 연료비가 급등해도 가격은 평균가격의 최대 25% 이내로 제한된다.


이 시각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보면 LG에너지솔루션(0.11%)를 제외하곤 모두 하락했다. 삼성전자(-2.06%), SK하이닉스(-3.98%),삼성SDI(-4.26%), 현대차(-1.6%), LG화학(-0.74%), 기아(-1.07%) 등은 하락세를 지속했다.


코스닥지수는 코스피보다 더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는데 전 거래일 대비 2.1%(18.25포인트) 폭락한 865.07로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3%(2.04포인트) 내린 881.55로 장을 출발한 뒤 내림세를 이어갔다. 투자자동향을 보면 개인 홀로 1900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40억원, 1310억원어치 주식을 팔았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보면 에코프로비엠(-3.61%), 엘앤에프(-3.11%), 셀트리온헬스케어(-1.87%), HLB(-3.64%), 카카오게임즈(-1.87%), 펄어비스(-1.64%), 셀트리온제약(-1.91%), 천보(-2.5%), 리노공업(-3.67%)등 모든 종목이 내렸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