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청와대

호주 총리 "한국 코로나 대응 모범적"…文대통령 "긴장 안 늦춰"

최종수정 2020.08.14 19:32기사입력 2020.08.14 19:32

코로나 보건·경제 위기 대응 논의
G7 확대 문제 관해서도 의견 교환
호주 총리 "내년에 호주 방문 희망"

호주 총리 "한국 코로나 대응 모범적"…文대통령 "긴장 안 늦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이하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한 보건·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양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통화는 모리슨 총리의 요청에 따라 35분간 진행됐으며 양국 정상의 통화는 지난 4월 7일 이후 4개월 만이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통화에서 "한국은 매우 성공적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확진자를 차단해왔다"면서 "모범적인 한국의 대응 사례를 호주도 참고해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좋은 평가 감사하다"면서 "아직도 산발적인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코로나19 백신의 개발 및 공급 등과 관련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에 소재한 국제기구인 국제백신연구소(IVI)에 호주가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고, 모리슨 총리는 이에 긍정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호주가 남태평양 지역 코로나19 대응에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호주 정부가 엄격한 방역조치 속에서도 필수적 경제활동을 위한 우리 기업인들의 입국을 허용해 준 데 대해서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올해 한국이 의장국을 맡고 있으면서 출범 8년차를 맞은 믹타(MIKTA·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호주가 참여하는 협의체), G7 확대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양국 정상은 한국과 호주가 함께 참여한다면 기존의 G7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G7의 지역적 대표성을 제고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다양한 글로벌 현안 대응에 기여할 수 있다는 데 대해 공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호주 총리 "한국 코로나 대응 모범적"…文대통령 "긴장 안 늦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한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후보에 대한 호주측의 지지를 기대한다고 모리슨 총리에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리슨 총리가 6·25 전쟁 70주년 행사 때 영상 메시지를 통해 대한민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지지를 표명해 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호주 정부가 계속 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모리슨 총리는 "2021년 한-호주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문 대통령이 호주를 방문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모리슨 총리의 초청에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적절한 시기에 호주를 방문해 양국관계를 강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