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살 아기 사인이 마약과다 복용"…이탈리아에서 일어난 비극

수정 2022.10.05 08:55입력 2022.10.05 08:55
서체크기

아기 사인은 대마초 일종인 하시시 다량 복용
모발에선 코카인, 헤로인 성분도 나와
이탈리아 경찰, 숨진 아기 아버지 과실치사 혐의로 조사 중

"2살 아기 사인이 마약과다 복용"…이탈리아에서 일어난 비극 이탈리아에서 2살 아이 니콜라 펠트린의 사인이 대마초인 하시시 다량 복용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픽사베이
AD


[아시아경제 방제일 기자] 이탈리아 동북부 론가로네에서 2살 아기가 마약을 과다 복용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에 따르면 경찰은 숨진 2살 아기 니콜로 펠트린의 아버지 디에고(43)를 과실치사 혐의로 조사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벌목공인 디에고는 지난 7월 28일 저녁 아기를 품에 안고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미 심장 박동이 미약해진 상태였던 아기는 그날 밤 사망 판정을 받았다. 디에고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가 집 인근 공원에서 뭔가를 입에 집어넣는 것을 보고 뱉어내도록 했지만 이후 잠이 든 뒤 깨어나지 않았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디에고의 말을 들은 경찰이 독극물 검사반까지 동원해 공원을 샅샅이 수색했지만, 수상한 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부검 결과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펠트린의 사인이 대마초인 하시시 다량 복용으로 드러난 것이다. 아기의 모발 검사에선 코카인과 헤로인 성분이 나왔다. 아기가 최근 몇 개월간 코카인과 헤로인을 복용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부검 소견까지 제시됐다.


경찰은 가족의 집을 수색한 끝에 아기 시신에서 검출된 하시시와 코카인, 헤로인을 집안 곳곳에서 찾아냈다. 하시시는 아기 침대 옆 테이블에 있는 컵에서 검출됐다.


경찰은 부모가 복용하던 마약을 아기가 삼킨 것으로 보고 아버지 디에고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디에고는 마약 성분 검사를 예상한 듯 증거 인멸을 위해 머리를 삭발한 채 경찰 조사에 나타났다.



아기의 사망 당시 일터에 나갔던 어머니는 경찰의 소환 요구에 불응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