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단독]검찰·세관, '수상한 외환송금' 우리·신한은행 영업점 압수수색

수정 2022.11.28 14:47입력 2022.09.29 15:54
서체크기

검찰·세관, 자금흐름 추적 주력 중
추가자료 확보차원에서 방문한 듯

[단독]검찰·세관, '수상한 외환송금' 우리·신한은행 영업점 압수수색
AD

단독[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 이은주 기자, 김대현 기자] 검찰과 세관당국이 29일 수조원대 이상 외환송금 논란에 휘말린 은행들을 대상으로 일제 합동 조사에 나섰다. 지난 21일 검찰이 우리은행 본점의 압수수색 절차를 밟은 지 일주일만이다.


아시아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국제범죄수사부(부장검사 나욱진)는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지점에 수사관을 파견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현장 조사에는 검찰인력과 함께 세관당국도 참석했다. 해당 지점들은 최근 금융권에서 불거진 외환이상거래 송금을 처리했던 영업점이다. 검찰은 추가 자료확보 차원에서 현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에서는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환전된 원화가 은행을 통해 해외로 빠져나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송금을 진행한 기업들의 자금 경로가 수상한데다 사실상 유령회사로 보이는 기업도 있어 금융감독원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김치 프리미엄 등을 이용한 환치기의 실체, 수조원에 달하는 돈이 흘러들어온 출처, 돈이 빠져나간 최종 목적지와 수령인 등을 수사하고 있다. 해외로 돈을 송금한 국내 업체 조사도 진행 중이다. 여기에 외환송금 과정에서 은행 측의 과실이 있었는지, 내부직원이 불법행위에 연루됐는지 등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과 법조계에서는 자료확보 차원에서 현장 지점에 대한 압수수색이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본다. 현재까지 금감원이 파악한 검사 결과에 따르면 외환송금업체는 신한은행(29개), 우리은행(26개), KB국민은행(24개), 하나은행(19개) 등이다.


지난 21일에는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부장검사 이일규)가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압수수색에 나선 바 있다. 검찰은 우리은행의 한 지점장이 불법송금임을 사전에 알았음에도 묵인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또 검찰수사 과정을 우리은행 관계자가 불법송금 업체에게 흘려준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한편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현재 파악된 이상 외환거래 송금규모는 신한은행이 23억6000만달러로 가장 많다. 타행의 경우 우리은행이 16억2000만달러로 그다음이고 하나은행(10억8000만달러), KB국민은행(7억5000만달러) 순이다. 총 규모는 72억2000만달러로 원화환산 시 10조1729억원이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이은주 기자 golden@asiae.co.kr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