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브레이크 밟으려 했는데 엑셀"…80대 운전자, 차량 7대 들이받고 주차

수정 2022.09.23 08:33입력 2022.09.23 08:33
서체크기

주민 신고 받고 경찰 출동…"음주 상태 아냐"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19.2% 증가

"브레이크 밟으려 했는데 엑셀"…80대 운전자, 차량 7대 들이받고 주차 김해시 외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80대 남성이 주차하던 중 다른 차 7대를 들이받았다. 사진=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김주리 기자] 경남 김해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주차를 하던 80대 운전자가 다른 차량 여러 대를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운전자는 "브레이크를 밟으려 했는데 엑셀을 밟아버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20분께 김해시 외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80대 A씨가 주차하던 중 다른 차 7대를 들이받았다.


아파트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음주 상태를 확인했으나 술은 마시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의 진술과 음주 사실이 없는 점 등에 미뤄 운전미숙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삼성화재 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지난 8일 낸 '고령운전자 연령대별 교통안전대책 합리화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70세 이상 고령 운전자부터 교통사고 위험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80세 이상부터는 사고 위험도가 더 가파르게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21년 기간 64세 이하 비고령 운전자의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9.7% 감소(18만9622건→17만1289건)한 반면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19.2%(2만6713건→3만1841건) 증가했다.


지난 6월에도 고령 운전자로 인한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전북 전주의 한 도로에서 70대 여성 운전자가 오토바이 한 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운전자는 그 상태로 약 30m를 더 주행하다 행인의 제지를 받고 멈췄다.



당시 운전자는 "차 밑에 오토바이 운전자가 깔린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주리 기자 rainbo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