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택시 기본료 4800원으로 오른다…심야할증도 확대

수정 2022.09.23 07:37입력 2022.09.22 18:39
서체크기

조정안, 물가대책심의위원회서 최종 결정

택시 기본료 4800원으로 오른다…심야할증도 확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서울시 택시요금 조정안이 22일 서울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기본요금을 4800원으로 올리고 심야할증 탄력요금제를 도입하는 것이 골자다.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는 이날 열린 임시회에서 서울시가 제출한 택시요금 조정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이번 조정안은 심야 '택시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택시 운송수익을 높여 배달업 등 다른 직종으로 이탈한 택시기사의 복귀를 유도하고 궁극적으로 택시 공급을 늘리기 위한 대책이다.


조정안에 따르면 내년 2월부터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오른다.


동시에 기본거리는 현행 2㎞에서 1.6㎞로 줄고 거리요금 기준은 132m당 100원에서 131m당 100원으로, 시간요금은 31초당 100원에서 30초당 100원으로 각각 조정된다. 오르는 속도가 더욱 빨라지는 것이다.


아울러 심야할증 탄력요금제도 도입될 전망이다. 자정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인 심야할증 시간이 밤 10시로 앞당겨진다. 또 승객이 많은 밤 11시부터 오전 2시에는 할증률이 20%에서 40%로 올라간다.


한편 서울 택시요금 조정안은 28일 본회의와 이후 열리는 물가대책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아울러 상임위 위원들은 요금 인상 외에도 택시 산업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다른 대책들도 병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