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애가 이렇게 안 귀엽기도 힘든데"…도 넘은 악플에 분노한 함소원

수정 2021.01.16 21:04입력 2021.01.16 21:04
"애가 이렇게 안 귀엽기도 힘든데"…도 넘은 악플에 분노한 함소원 함소원의 딸 혜정[이미지출처 = 함소원 SNS 캡처]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배우 함소원이 딸 혜정이의 외모를 비하한 누리꾼에게 불쾌감을 드러냈다.


15일 함소원은 자신의 SNS에 "#위로. 직원분은 일단 휴가로 처리해드렸다. 여러분의 위로글이 직원분께 많은 도움 됐다. 항상 감사하다"라는 사과글과 함께 딸 혜정이 음식을 먹고 있는 영상을 올렸다.

앞서 함소원은 직접 판매하는 다이어트 차 상품의 원산지를 파키스탄이 아닌 국내라고 잘못 밝혀 논란이 됐다. 함소원은 이에 대해 "그 시간은 직원분이 저를 대신해 상담하다 생긴 실수"라고 해명했다.


이후 함소원은 '사직서'라고 적힌 흰 봉투 사진을 올리며 "직원분이 너무 힘들었던 것 같다. 그 순간 제품을 혼동하셨던 것 같다. 주임님 다시 돌아와 달라, 괜찮다. 사표 수리하지 않고 기다리고 있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애가 이렇게 안 귀엽기도 힘든데"…도 넘은 악플에 분노한 함소원 함소원 딸 혜정이의 영상에 올라온 한 누리꾼의 외모지적[이미지출처 = 함소원 SNS 캡처]



함소원의 사과글에 한 누리꾼은 대뜸 "애가 이렇게 안 귀엽기도 힘든데, 누구를 닮은 거냐"며 댓글을 남겼다.


이에 함소원은 "나쁘시다. 우리 혜정이는 예쁘고 귀여운 아이다"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저 다른 건 몰라도 이 부분은 많이 화가 난다"라며 "진짜 우리 혜정이가 얼마나 예쁜 아이인 줄 아느냐"고 말했다.


소식을 접한 많은 누리꾼 또한 "예의가 없다", "어린아이에게 얼굴 지적이냐"며 비난했다.


한편 함소원은 현재 남편 진화, 딸 혜정이와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하고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