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안군, 국내육성 고구마 우량종자 공급

수정 2020.05.14 23:29입력 2020.05.14 23:29
진안군, 국내육성 고구마 우량종자 공급 진안군이 국내육성 고구마 우량종자 공급으로 품종 갱신과 농업경쟁력을 높여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고달영 기자] 진안군(군수 전춘성)이 맛과 수량성이 좋은 국내육성 고구마 우량종자 공급으로 품종 갱신과 농업경쟁력을 높여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5월 초까지 농촌진흥청, 전북도 농업기술원에서 진율미, 다호미 등 4개 품종 1.1t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산에서 풍원미 등 3개 품종 종순 2800주를 4차례에 걸쳐 공급을 완료했다.

이 중 풍원미가 덩굴쪼김병, 뿌리혹선충에 저항성이 있고 식미와 수량성이 우수하며 조기 재배에 적합해 농가에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또한 고구마 종자 갱신은 고구마 연작에 따른 수확량 감소와 퇴화를 막을 뿐 만 아니라 농가에서 자체적으로 육묘해서 재배하는 일반 종묘보다 수량성이 25% 가량 높아 농가소득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필환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올해 추진하고 있는 고구마 국내 육성 품종 대규모 단지조성 사업과 연계해서 우량종자 공급을 통해 품종 갱신과 국내육성 품종의 재배면적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고달영 기자 gdy483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