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日규제 불안에 D램 가격 반등
최종수정 2019.07.12 13:43기사입력 2019.07.12 13:43

시장현물가격 10개월만에 1.2%올라

IT기업들 재고확보 나서며 수요늘어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박소연 기자] 메모리 D램의 가격이 10개월 만에 반등했다. 시장에선 일본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가 시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글로벌 IT 기업들의 불안감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D램 가격이 크게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2일 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제품인 DDR4 8Gb(기가비트) D램의 시장 현물 가격은 10일 기준 평균 3.0달러로 전날 대비 1.2% 올랐다. 이는 지난해 9월14일 같은 제품의 가격이 7.4달러를 기록, 전날 대비 약 0.2% 오른 이후 10개월 만의 첫 반등이다.


수요가 적은 구형 제품에 속하는 DDR3 4Gb D램도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전날 대비 상승세를 이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업계에서는 최근 미국의 화웨이 제재 완화와 인텔 등 PC용 반도체 수요자들의 경쟁 심화가 D램 가격을 상승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모듈 업체가 가격 상승을 우려, 사전 매수에 나서고 있는 것도 가격 반등의 원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반도체 기업들의 투자심리가 위축, 시설 투자가 더욱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D램 가격인상이 가속화될 수 있단 전망도 나온다.


반도체 기업 고위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국내 메모리 반도체 생산에 미치는 영향과 관계없이 수요자의 심리적 불안감을 자극하고 있다"며 "향후 규제 영향에 대비해 일단 재고를 늘리는 방향으로 구매 전략을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반도체 기업들은 하반기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만큼 과잉 투자를 줄이는 등 보수적인 투자 계획으로 전환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등 주요 D램 업체들의 설비투자 규모는 약 170억달러로, 지난해(237억달러)보다 28%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앞서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올해 반도체 제조장비의 세계 판매액이 작년보다 18% 감소한 527억 달러(약 61조6643억원)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설비 투자를 줄이면서 한국에서의 판매액 하락이 클 것으로 분석했다.


업계 고위 관계자는 "올해 D램 설비투자가 줄어들면서 지난해 과잉투자를 상쇄하고 있다"며 "이는 내년 글로벌 D램 시장이 '수급 균형' 상태로 복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