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추미애, '옵티머스 무혐의' 봐주기 수사 의혹 감찰 지시

최종수정 2020.10.27 20:01기사입력 2020.10.27 20:01
추미애, '옵티머스 무혐의' 봐주기 수사 의혹 감찰 지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펀드 환매 중단 사태 이전인 재작년 옵티머스 관련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이 무혐의 처분한 것과 관련해 진상를 파악하라며 법무부와 대검 감찰부에 합동감찰을 27일 지시했다.


추 장관은 전파진흥원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자금이 성지건설 인수 자금으로 사용된 사실이 과학기술부 감사를 통해 적발돼 수사의뢰가 이뤄졌지만, 당시 서울중앙지검은 기초적인 조사도 거치지 않은 채 전원 무혐의로 처분했다고 지적했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었다.


특히 추 장관은 서울중앙지검에서 무혐의 처분이 이뤄진 넉 달 뒤 서울남부지검에서 해당 자금을 유용한 혐의로 기소가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이른바 봐주기 수사를 한 것은 아닌지 여부와 이 과정에서 전직 검찰총장 등 유력 인사들의 로비에 의한 사건 무마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감찰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 사건을 처리한 부장검사는 검찰총장 청문회에 관여하고 이후 대검의 핵심 보직으로 이동한 점, 당시 사건 변호인도 검찰총장과 긴밀한 관계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옵티머스 사건 처리와 관련해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보고됐는지 여부도 함께 감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