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포-日 하네다 항공 노선 재개

수정 2022.06.22 10:41입력 2022.06.22 10:41
서체크기

탑승률 98% 육박했던 한일 간 대표 노선
29일부터 1주일에 8회 운항 "횟수 늘린다"

김포-日 하네다 항공 노선 재개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국제선 항공권에 부과되는 유류할증료가 또 역대 최고를 경신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7월 대한항공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6월보다 3단계 오른 22단계가 적용돼 거리 비례별 4만2900원에서 많게는 33만9300원이 부과된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이달 1만7600원에서 1만9800원으로 인상된다. 이로써 소비자가 내는 항공요금도 더 오를 전망이다. 사진은 17일 김포공항 활주로 및 계류장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토교통부, 외교부는 오는 29일부터 김포-하네다 항공 노선을 재개한다고 22일 전했다. 2003년 개통된 한일 간 대표 사업 노선이다. 수도인 서울·도쿄와 접근성이 좋아 탑승률이 98%에 육박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년 3월부터 운항이 중단됐다.


국토부는 지난 5월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에 맞춰 김포공항 국제선 재개 준비를 마쳤다. 김포-하네다 노선을 서둘러 복원하기 위해 일본 국토교통성 등과 긴밀하게 협의했다. 양 측은 지난 21일 1주일에 8회 운항하는 내용으로 재개에 합의했다. 정부 관계자는 "수요 증가 추세와 항공사 준비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 달부터 운항 횟수를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미 관광목적 단기방문(C-3) 비자 발급은 재개됐다. 일본인은 예전처럼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용해 한국을 관광할 수 있다. 문체부는 관광객 확대 차원에서 김포공항에 외국인 관광객 환대공간을 마련한다. 하반기에 일본 주요 도시에서 한국 관광 설명회도 연다. 현지 여행박람회 등을 계기로 양국 관광업계 간 교류망 복원을 촉진할 방침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