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공정위, 가상자산 거래소 고삐 죈다… '불공정 약관' 시정 여부 점검 착수

수정 2022.05.24 19:30입력 2022.05.24 19:30
서체크기

국회 당정 간담회서 점검 계획 밝혀

공정위, 가상자산 거래소 고삐 죈다… '불공정 약관' 시정 여부 점검 착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다음 달부터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이용자에게 불리한 불공정 약관을 고쳤는지 점검한다.


공정위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디지털 자산 기본법 제정과 코인마켓 투자자 보호 대책 긴급점검' 당정 간담회에서 거래소들이 시정권고 사항을 준수하고 있는지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테라USD와 루나 가격 급락에 따라 사회적 우려가 확산하자 이용자 보호 대책에 나선 것이다.


이날 공정위는 "6월부터 20개 불공정 약관 유형의 시정권고 이행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하면 시정명령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