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럽에서 한국의 대중교통정책 선보인다

시계아이콘읽는 시간32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이성해 대광위원장 4일부터 나흘간 UITP 참석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세계대중교통협회(UITP) 회담에 이성해 대광위원장이 참석한다고 5일 밝혔다.

유럽에서 한국의 대중교통정책 선보인다 이성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가운데).[사진 제공=국토교통부]
AD

UITP는 대중교통 관련 연구, 정보 및 기술 교류로 더욱 개선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로 2021년부터 대광위도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먼저 이 대광위원장은 회담 첫날인 4일 UITP 아태지역 정부기관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대중교통정책과 지속 가능한 대중교통 운영방안을 주제로 정책발표 및 토론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광위원장은 광역버스 입석 해소 대책 및 좌석예약 서비스, 트램 제도 등을 발표했다.


5일과 6일에는 스페인 광역교통을 주관하는 바르셀로나 광역교통청(ATM) 및 마드리드 교통컨소시엄(CRTM)과 면담을 통해 요금, 트램, 지하도로 등 주요 교통정책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협력 관계 구축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 대광위원장은 6일 열리는 UITP 회담 부대 행사에서 ‘자율주행 대중교통의 현재와 향후 방향’이라는 주제로 국내 자율주행 BRT 시범사업과 DRT 제도 등을 소개한다.



이성해 국토부 대광위원장은 “세계 최대 대중 교통행사에서 우리나라의 우수한 대중교통 정책을 적극 홍보하는 한편, 대중교통 관련 전 세계적 흐름을 파악하여 다가오는 미래를 대비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차완용 기자 yongcha@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나의 관심 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