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이낙연 "돼지열병, 2주가 고비…최고의 긴장 갖고 대응"
최종수정 2019.09.20 17:44기사입력 2019.09.20 17:44

태풍 타파…"인명 피해 전무, 재산 피해 최소화 총력"

이낙연 "돼지열병, 2주가 고비…최고의 긴장 갖고 대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앞으로 길면 3주, 운이 좋으면 2주가 고비"라며 "관계 부처와 지자체가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태풍 타파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상황 대책회의'를 열고 "특히 양돈 농가를 포함한 주민들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파주와 연천의 두 발생 농가와 역학적 관계에 있는 양돈농가가 경기·강원도에만 국한되지 않고 충남·전남·경북에도 있다"며 "방역 또한 경기·강원이 각별히 주의해야 하지만 그렇지 않은 지역도 경계를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기, 강원 이외의 지역도 최고의 긴장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또 태풍 타파와 관련해 인명 피해 전무, 재산 피해 최소화 방침을 밝혔다.

그는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할퀸 지 2주 만에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이다. 링링은 바람이 셌는데 타파는 비가 새고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올해 태풍이 많아 지반이 약해졌을 것이므로 축대·옹벽의 붕괴, 산사태의 우려 등에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