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롤링스톤즈 드러머 찰리 와츠, 80세 일기로 별세

수정 2021.08.25 07:10입력 2021.08.25 07:10
롤링스톤즈 드러머 찰리 와츠, 80세 일기로 별세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역대 최고의 록 밴드로 꼽히는 롤링 스톤즈에서 60년 가까이 드러머로 활동한 찰리 와츠가 향년 8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AP통신은 24일(현지시간) 와츠가 런던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와츠의 홍보 담당자는 "와츠가 가족들이 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와츠는 최근 건강 문제 탓에 롤링 스톤즈의 투어에도 참여하지 않았다. 와츠는 지난 2004년 후두암이 발견돼 치료를 받기도 했다.

와츠는 비틀스의 링고 스타와 더 후의 키스 문 등과 함께 록 역사상 가장 위대한 드러머 중 한명으로 꼽힌다.


1941년 영국 런던 태생인 와츠는 13세 때 드럼을 선물받았다. 재즈에 빠져있던 그는 찰리 파커와 듀크 엘링턴 등의 레코드에 맞춰 드럼을 연습했다.


예술학교를 졸업하고 디자이너로 일하던 와츠가 롤링 스톤즈에 합류한 것은 22세 때인 1963년이었다.


보컬인 믹 재거와 기타를 연주한 키스 리처즈에게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됐지만, 와츠는 이러한 분위기를 의식하지 않고 묵묵히 연주에 매진하며 롤링 스톤즈의 수많은 명곡을 탄생시키는데 기여했다.

롤링스톤즈 드러머 찰리 와츠, 80세 일기로 별세 왼쪽부터 찰리 와츠, 로니 우드, 키스 리처즈, 믹 재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그의 드럼 연주는 특히 '홍키통크 우먼(Honky Tonk Women)', '페인트 잇 블랙(Paint it Black)', '미스 유(Miss You)', '브라운 슈가(Brown Sugar)'에서 돋보이며 해당 곡들이 명곡으로 평가받게 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와츠는 1989년 롤링 스톤즈 멤버로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데뷔 초기 재즈 드러머로 활동했던 그는 평생 재즈에 대한 열정을 멈추지 않았다. 롤링 스톤즈에서 활동하면서도 재즈와 관련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펼쳤다.


특히 1990대에 들어서는 찰리 와츠 퀸텟이라는 이름으로 재즈 앨범을 발매했다.


그는 또 마약과 범죄 행위를 스스로 멀리하면서 재거와 리처츠와 함께 롤링 스톤즈에서 가장 오랜 기간 활동한 멤버 중 한명이기도 했다.


재거와 리처즈는 평소에 와츠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하면서 그를 "(밴드의) 키(Key)"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데뷔에 앞서 그래픽 디자이너로 광고회사를 거쳤던 와츠는 롤링 스톤즈의 1967년 앨범 '비트윈 더 버튼(Between the Buttons)'의 자켓 뒷면 일러스트를 맡기도 했다.


와츠는 자신이 직접 차를 운전하지 않지만 자신의 차고에 차를 수집하는 독특한 취미 생활을 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당대 최고의 드러머로 활동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이를 부담스러워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지와 인터뷰에서 그는 "여성 팬들이 길거리에서 소리지르며 날 쫓아다녔다. 끔찍했다. 난 이것이 싫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와츠는 1964년 셜리 앤 셰퍼드와 결혼해 슬하에 한 명의 딸을 뒀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