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특징주]한국가스공사, 수소 신사업과 호실적 기대감 '신고가'

수정 2021.09.28 09:57입력 2021.09.28 09:57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수소 신산업 추진 기대감과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3분기 호실적이 전망되며 급등,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한국가스공사는 28일 오전 9시51분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전일대비 10.16%(4250원)오른 4만6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장 초반 4만940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다시썼다.

앞서 한국가스공사는 '비전 2030' 선포식을 통해 2030년까지 수소 103만톤 공급, 연료전지발전사업 참여, 수소혼소, 유통 등을 통해 그린컴퍼니로의 도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2030년에는 기존 사업과 수소 등 신사업을 포함해 영업이익 3조 원을 달성할 것을 예고했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수소사업은 그동안의 주가 디스카운트를 해소할 수 있는 모멘텀”이라며 “LNG와 마찬가지로 수소의 유통 밸류체인을 책임질 수 있는 가스공사는 ‘규모의 경제’ 확보에 가장 적합한 주체”라고 덧붙였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