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언제까지 먹어야… 탈모약, 이제 뿌리거나 맞거나

수정 2022.12.01 10:03입력 2022.12.01 10:03
서체크기

글로벌 탈모 시장, 2028년 16조원 규모 전망
국내, 피나스테리드·두타스테리드 주로 쓰여

유유제약, 두타스테리드 FDA 승인 추진
보령, 부작용 우려 줄인 '핀쥬베 스프레이' 허가
대웅·인벤티지랩, 장기지속형 주사제 임상

언제까지 먹어야… 탈모약, 이제 뿌리거나 맞거나
AD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많은 남성이 고통을 받는 탈모는 치료제 개발에 대한 욕구가 항상 큰 대표적인 미충족 수요(un-met needs)로 꼽힌다. 현재도 탈모 치료제를 내건 약들이 있지만 대부분 근본적 치료가 아닌 예방·진행 중단의 효과만을 보이고 있고, 심각한 부작용을 안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국내에서도 다양한 탈모 치료제에 대한 개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1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그랜드뷰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탈모치료제 시장은 2020년 약 8조원에서 2028년 약 16조원 규모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연평균 8%의 성장세다.


현재 국내에서 탈모 억제를 위해 쓰이는 성부는 주로 경구용으로는 피나스테리드와 두타스테리드, 바르는 용으로는 미녹시딜 성분이 있다.


안드로젠 탈모(남성형 탈모)는 유전적 요인을 가진 상태에서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다이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으로 변환이 일어나 발생한다. 피나스테리드와 두타스테리드는 DHT로의 전환을 유발하는 5알파 환원효소(5AR)를 억제함으로써 탈모를 막는 기전이다. 미녹시딜은 아직 기전이 명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바른 부위의 혈액순환을 도와 발모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현재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피나스테리드와 미녹시딜만을 탈모에 효과가 있는 성분으로 승인한 상태다. 두타스테리드는 한국과 일본에서만 탈모 적응증을 인정받았다. 다만 미국과 유럽 등에서도 '오프라벨' 처방을 통해 탈모 치료제로 쓰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유제약은 이에 자사의 두타스테리드 정제를 미국과 유럽에서 승인받겠다는 구상을 공개했다. 내년 중 FDA와 유럽의약품청(EMA)와 임상시험을 위한 논의를 시작하고, 2024년 임상 개시, 2026년 미국·유럽 출시가 목표다. 유원상 대표는 "두타스테리드가 미국과 유럽에서는 탈모 치료제로 허가받지 못해 미충족 수요를 확인했다"며 "유유제약이 해당 성분 의약품을 자체 생산·판매하고 있어 연구·개발(R&D)에 더욱 강점이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언제까지 먹어야… 탈모약, 이제 뿌리거나 맞거나 알미랄의 피나스테리드 성분 스프레이 탈모약 '핀쥬베'

기존 치료제 성분에 대한 제형 다각화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피나스테리드와 두타스테리드는 성 기능 저하, 우울증, 간 기능 이상 등의 부작용 가능성이 있다. 이를 경구용 섭취로 체내 전반에 흡수되는 게 아닌 특정 부위에만 영향을 주는 제형 변경을 통해 부작용 우려를 줄인다는 구상이다.


보령은 최근 알미랄이 개발한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스프레이 탈모약 '핀쥬베 스프레이'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임상에서 경구 피나스테리드군과 비교해 효능·효과는 비슷한 데 비해 혈중농도는 100분의 1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성적인 부작용은 경구 피나스테리드군 4.8%, 핀쥬베 투약군 2.8%로 다소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보령은 내년 1분기께 핀쥬베 스프레이를 시장에 선보일 계획으로 알려졌다.


대웅제약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손잡고 약효 지속시간을 늘려 투약 횟수를 줄이는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장기 지속형 주사제 'IVL3001'을 개발하고 있다. 임상 1·2상에서 안정적 혈중 약물 농도 유지를 확인했고, 내년 중 임상 3상에 진입한다는 구상이다. 종근당도 두타스테리드를 활용한 주사제 'CKD-843'의 임상 1상을 세브란스병원에서 진행하고 있다.



신약을 개발하는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JW중외제약은 피부와 모낭 줄기세포 내의 세포 증식과 재생을 조절하는 Wnt 신호전달경로를 이용한 'JW0061'을 개발하고 있다. 동물실험에서 모발 성장 기간을 30% 앞당겼다는 설명이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