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자들도 돈 뺀다…'위기' 크레디트스위스, 119조 인출

수정 2022.11.24 07:52입력 2022.11.24 05:36
서체크기
부자들도 돈 뺀다…'위기' 크레디트스위스, 119조 인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유동성 위기에 내몰린 스위스 글로벌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의 고객들이 무더기로 돈을 빼고 있다. 최근 43일간 인출 금액만 883억달러(약 119조4000억원)에 달한다. 이미 4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크레디트스위스는 올해 마지막 분기에도 16억달러의 적자가 예고된 상태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9월 30일부터 이달 11일까지 43일간 크레디트스위스에서 빠져나간 고객 예금은 883억달러로 추산된다. 이는 크레디트스위스 전체 수신액 1조4700억달러의 6% 규모다.


특히 이러한 인출은 핵심 사업영역인 자산운용 분야에서 두드러졌다. '슈퍼리치' 자산운용 분야에서 인출된 금액은 667억달러에 달한다고 WSJ는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역사적인 자금 유출을 경험하고 있다"며 "이러한 자산 유출은 지속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크레디트스위스를 둘러싼 우려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지난해 한국계 투자자 빌 황의 아케고스 캐피털의 마진콜 사태로 50억달러 이상의 손실을 기록한 크레디트스위스는 올해 3분기까지 4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예금, 관리자산 규모가 축소되면서 수수료 수입이 줄어듦에 따라 4분기에도 16억달러에 가까운 손실이 예상되고 있다. 주요 외신들은 채무불이행에 대비한 보험료도 인상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JP모건체이스, 제프리스 등 애널리스트들은 크레디트스위스의 자산관리부문 자금 유출이 예상보다 훨씬 더 크다면서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크레디트스위스는 최근 자금 유출로 인해 일부 지점에서 유동성이 현지 법적 요구 기준 아래로 떨어졌다면서도 그룹 차원에서의 필수 유동성, 자금 조달 비율은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크레디트스위스는 주주들로부터 30억달러 증자 등 자금조달계획을 승인받았다. 이는 구조조정, 자산매각 등 자구책의 일환이다. 사우디 국립은행은 크레디트스위스의 지분 9.9%를 확보해 최대 주주가 됐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