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단독]탈원전에 원전 전문가도 증발…한수원서만 ‘671명’ 나갔다

수정 2022.04.25 15:18입력 2022.04.19 11:15
서체크기

한수원,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실에 '퇴직자 현황' 제출
원전 직군 퇴사자 2017년 50명에서 이듬해 165명 ↑
文정부 5년간 원전 전담 인력 '671명' 퇴사
한국형 원전 수출한 UAE 인력 유출 사례도

[단독]탈원전에 원전 전문가도 증발…한수원서만 ‘671명’ 나갔다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새울원자력본부 신고리 3·4호기 전경. [사진 = 아시아경제DB]
AD


단독[아시아경제 세종=이준형 기자]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탈 원자력발전 정책이 전문 인력난 심화라는 청구서로 돌아왔다. 최근 5년간 한국수력원자력에서만 700명 가까운 원전 전문가가 사라졌다. 국내 굴지의 원전 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옛 두산중공업)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탈원전 정책 폐기를 공식화했지만 원전 생태계의 근간을 이루는 인력 공급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복원’은 먼 얘기일 뿐이란 지적이다.


19일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실이 한수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달까지 한수원에서 퇴직한 원전 전담 인력은 671명(정년퇴직자 포함)이다. 한수원 원전 직군 퇴사자는 2017년 50명에서 2018년 165명으로 3배 넘게 뛰었다.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한 2018년을 기점으로 한수원 원전 전담 인력 퇴사자도 덩달아 급증한 것이다. 이후 한수원 원전 직군 퇴사자는 2019년 172명, 2020년 139명, 지난해 123명 등 꾸준히 100명대를 유지했다. 올해는 이미 지난달까지만 22명이 퇴사했다.


해외 인력 유출 사례도 있었다. 2017년 한수원에서 퇴직한 원전 전문가 2명은 이명박 정부 당시 한국형 원전을 수출한 아랍에미리트(UAE)로 향했다. 이들은 각각 UAE 원전공사(ENEC)와 UAE 원전 운영사인 나와에너지(Nawah energy)에 재취업했다. 원전 업계 관계자는 "한수원 출신 인력은 원전 건설·운영 경험을 두루 갖춰 해외 원전사 선호도가 높은 편"이라며 "국내에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 외국행을 택한 이들도 적지 않다"고 밝혔다.


국내 대표 원전 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회사의 원전 관련 직원은 2017년 1827명에서 올해 1179명으로 약 650명 줄었다. 지난 5년간 원전 전담 인력 3분의 1이 사라진 셈이다.


[단독]탈원전에 원전 전문가도 증발…한수원서만 ‘671명’ 나갔다


원전 전문가들이 업계를 떠난 이유는 간단하다.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원전 산업에 희망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원전 전문가를 양성하는 대학만 봐도 이 같은 상황을 알 수 있다. 서울대, 경희대, 부산대 등 13개 대학의 원전 관련 학과에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95명이 자퇴했다.


차기 정부에서 ‘탈원전 백지화’가 속도를 내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원전 생태계 핵심인 기술 인력 등 원전 전문가는 물론 학생들도 업계를 떠나 인력 공급과 수요의 ‘미스매치’가 발생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원전은 1기에만 부품 약 200만개가 들어갈 만큼 여러 기술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다. 그만큼 다양한 전문가들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원전 기술의 높은 진입장벽을 고려하면 지난 5년간 붕괴된 생태계 복원에만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게 업계 진단이다.



이현철 부산대 기계공학부 교수는 "탈원전 여파로 대학원에서 원전을 전공하려는 학생이 대폭 줄어 교수들도 연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면서 "차기 정부에서 원전을 활성화하려고 해도 당장은 인력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