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31번 환자, 2월초 청도 방문…대남병원 확진자 연관성 조사 중(상보)
최종수정 2020.02.20 15:06기사입력 2020.02.20 15:06
31번 환자, 2월초 청도 방문…대남병원 확진자 연관성 조사 중(상보)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대구 신천지 예수교회의 집단감염과 연관이 있는 31번 환자(1959년생·한국 여성)는 이달 초 경북 청도군에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청도에서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왔다. 방역당국은 31번 환자와 청도 확진자와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0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31번 환자가 2월 초 청도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GPS 조사와 환자 면담을 통해 청도에서 어떤 행동을 했는지, 어디를 방문했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대남병원 환자와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 검체조사를 포함한 역학조사와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대남병원에 유증상자가 조금 더 있기 때문에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방역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