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영상]“어..어..그냥 밀리네” 매맞는 경찰…여경 대응 논란도
최종수정 2019.05.16 13:36기사입력 2019.05.16 11:10

주취자 제압중 경찰이 뺨맞는 영상 공개
제압 나선 경찰에 또 폭행 시도하지만 동료 여경 제지 못해
누리꾼 “칼이라도 있었다면 아찔”

[영상]“어..어..그냥 밀리네” 매맞는 경찰…여경 대응 논란도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영상. 영상을 보면 경찰 2명이 신원 미상 남성 2명을 제압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한 남성은 여성 경찰을 밀어내고, 여경은 중심을 잃고 주춤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경찰이 노상에서 술에 취한 것으로 보이는 신원 미상의 남성에게 뺨을 맞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현장에 있던 여성 경찰이 폭행 가해자를 제압하는 남성 경찰을 보호하지 못하는 모습도 담겨 있어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술집으로 보이는 한 가게 앞 인도에서 50대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이 경찰 2명과 실랑이를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한 남성은 자신을 제지하는 경찰관 왼쪽 뺨을 때린다. 이에 경찰은 즉각 이 남성의 오른팔을 잡고 바닥에 눕힌 뒤 제압에 들어갔다.

그러자 아직 제압되지 않은 또 다른 남성이 자신의 지인을 체포하고 있는 경찰에게 다가섰다. 이에 여성 경찰은 왼팔로 이 남성의 접근을 막는다.


하지만 이 남성은 오른팔로 여경을 강하게 밀어냈고 이에 여경은 잠시 중심을 잃은 듯 주춤한다. 이때 이 남성은 자신의 지인을 제압하고 있던 경찰의 뒤통수를 미는 등 경찰의 공무집행을 방해한다.


하지만 남성을 제압하던 경찰은 오른팔로 자신에게 접근한 남성을 밀어내며 왼팔로는 제압하고 있던 남성을 놓지 않는다.


공개된 영상은 이 과정까지 보였지만, 이후 경찰은 제압을 마무리하고 신원 미상의 남성 2명을 음주 소란 등 경범죄 등 혐의로 입건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성 경찰이 무기력하게 밀리는 모습이 보이면서,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한 누리꾼은 “여경이라 문제가 아니라, 여경이 경찰 역할을 제대로 못 하는 게 문제다”라면서 당시 긴박했던 상황에서 제대로 대처를 못 한 여경의 행동을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저러다 칼이라도 꺼냈으면 어쩌려고”라며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다른 누리꾼은 “시민안전을 담당하는 경찰공무원인 여성이라면 체력이나 근력이 강해야 합니다. 마땅히 작동되어야 하는 공권력이 제대로 작동되질 못하게 되니까요”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한편 해당 게시물은 16일 오전 10시 기준 3000 이상 조회 수를 기록하며 많은 누리꾼이 공분을 하고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