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식약처 심사인력 확충해 허가기간 단축해야"
최종수정 2019.05.15 16:03기사입력 2019.05.15 16:03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서 식약처장에 "수수료 인상하더라도 인력 확보" 제안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식약처 심사인력 확충해 허가기간 단축해야" 박능후(왼쪽 두 번째) 보건복지부 장관과 유영민(왼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5일 서울 서초구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에 참석해 서정진(오른쪽) 셀트리온 회장을 비롯한 제약바이오 기업 대표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국내 규제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700만원 수준의 수수료를 인상하더라도 전문인력을 확충해 의약품 허가심사 기간을 단축해야 한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5일 서울 서초구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 시작 전에 이의경 식약처장과 만나 이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서 회장은 이 처장에게 "바이오의약품 허가 심사할 때 미국은 20억원, 유럽은 10억원에 달하는 심사 비용을 부과한다"면서 "식약처도 현재 약 700만원 수준인 수수료를 인상해 전문인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식약처가 의약품 허가심사 수수료를 인상하더라도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심사기간을 단축해 국내 바이오기업이 경쟁력 확보에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는 제안이다.


그간 바이오제약업계는 식약처의 전문인력 부족으로 인해 허가심사가 지연된다는 고충을 여러 차례 토로해왔다. 국내의 경우 미국이나 유럽보다 심사 수수료가 현저하게 낮지만 인력이 불충분해 심사에 적잖은 시일이 소요돼왔다. 신속한 허가로 인한 시장 조기 진입이 승패를 좌우하는 바이오제약 시장에서 이 같은 심사기간 지연은 업계 경쟁력을 저하하는 대표적인 문제점으로 꼽혀왔다.

서 회장은 "전문인력 확충 등을 통해 식약처의 국제적 위상이 올라가야만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역시 해외에서 (일부 심사가) 면제되는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처장은 "유럽에 원료의약품 수출 시 일부 서류가 면제되는 유럽연합(EU) 화이트리스트에 7번째 국가로 등재되는 등 국제 신인도 향상을 위한 첫 단추를 끼웠다"며 "제약바이오 산업 활성화를 위해 불필요한 규제를 과감히 개선하고, 새로운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