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보트 전복·탈진 사고'…7월 첫 주말 강원 산·계곡서 안전사고 잇따라

수정 2022.07.03 20:27입력 2022.07.03 20:27
서체크기

보트 전복·등산객 탈진 등… 7명 구조

'보트 전복·탈진 사고'…7월 첫 주말 강원 산·계곡서 안전사고 잇따라 인제군 인제읍 고사리 내린천 수난사고 현장 [강원도소방본부]
AD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7월 첫 주말과 휴일 강원 지역 산과 계곡 등을 찾은 관광객들의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3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6분 철원군 갈말읍 군탄리 한탄강 계곡에서 보트가 전복돼 보트에 타고 있던 20대 남성이 바위에 매달려있는 것을 출동한 소방구조대가 구조했다.


앞서 2일 오후 4시 23분쯤에는 인제군 북면 설악산 봉정암에서 백담사로 내려오던 50대 남성이 두 다리를 다쳐 탈진해 헬기로 구조됐다.


같은 날 오후 3시 17분쯤 강릉 오대산 낙영폭포 인근에서 무릎 다친 60대 남성이 구조됐고, 오후 2시 54분쯤에는 인제군 곰배령 정상에서 탈진한 50대 남성이 헬기로 병원에 이송됐다.


오후 2시 26분쯤 인제군 상남면 방태산에서 60대 등산객이 낙상했고, 오후 1시 46분과 낮 12시 50분에는 인제군 내린천 계곡에서 보트 전복 사고가 연이어 발생해 초등학생 등 관광객 6명이 구조됐다.


한편,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 내에서 발생한 수난 사고의 절반가량이 7∼8월에 집중됐다.


주요 사고 원인은 수영 미숙이 122건으로 가장 많았고, 고립·급류 69건, 레저활동 안전사고 21건 등의 순이다.


도 소방본부는 오는 11일부터 내달 말까지 도 내 해수욕장과 계곡 등 16곳에 '119 수상구조대'를 설치, 운영한다.



정만수 구조구급과장은 "물놀이 사고는 대부분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거나 부주의로 발생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원=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