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 대통령 취임]0시 지하벙커서 첫 업무…용산·서초 찍고 여의도로

수정 2022.05.10 14:14입력 2022.05.10 11:54
서체크기
[윤 대통령 취임]0시 지하벙커서 첫 업무…용산·서초 찍고 여의도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윤 대통령 취임]0시 지하벙커서 첫 업무…용산·서초 찍고 여의도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 대통령 취임]0시 지하벙커서 첫 업무…용산·서초 찍고 여의도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일인 10일 용산 대통령 집무실, 서초동 자택, 국회를 수차례 오가며 숨가쁜 하루를 보낸다.


윤 대통령은 이날 0시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군통수권 이양에 따른 합동참모본부 보고를 받는 것으로 첫 직무를 시작했다.

합참 보고가 끝난 후 윤 대통령은 서초구 자택으로 퇴근해 휴식을 취한 후 오전 9시52분 주민들이 마련한 축하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윤 대통령과 부인인 김건희 여사는 모두 검은색 정장 차림이었으며 마스크는 따로 착용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주민 축하 행사를 한 뒤 10시4분께 김 여사와 동작구에 있는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는 "순국선열의 희생과 헌신을 받들어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겠다"고 남겼다.


이어 윤 대통령은 오전 10시55분께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본식 참석을 위해 국회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식이 마무리되면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환송한 뒤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용산 집무실로 향한다. 1시간가량 열린 취임식 이후 오후 12시25분께 집무실이 위치한 용산구 주민들의 환영 행사에 참석하고, 12시45분부터 집무실에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오후 1시30분부터는 용산 집무실에서 외교 무대에 공식 데뷔한다. 윤 대통령은 미국·일본·아랍에미리트(UAE)를 잇따라 접견하고, 경축연회를 위해 국회를 다시 찾는다.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리는 경축연회에는 박병석 국회의장·김부겸 국무총리·김명수 대법원장·유남석 헌법재판소장 등 5부 요인과 여야 지도부 등이 참석 예정이다. 연회를 마친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로 돌아와 중국과 싱가포르 사절단 접견을 이어간다.


윤 대통령은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개최되는 외빈 초청 만찬으로 취임 첫날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만찬에는 외국 사절단을 비롯해 5대 그룹 총수들과 경제단체장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