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위메이드, 130억 규모 위믹스 사들여 소각…"투자자 보호"

수정 2022.12.09 15:21입력 2022.12.09 15:21
서체크기
위메이드, 130억 규모 위믹스 사들여 소각…"투자자 보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최유리 기자] 위메이드는 자사가 발행한 가상화폐 위믹스 130억원 규모를 사들여 소각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위메이드 위믹스 팀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위믹스 클래식 1000만달러(약 130억원) 규모를 바이백해 소각한다고 발표했다. 기간은 이날부터 내년 3월 8일까지 90일 동안이다. 위믹스가 상장된 글로벌 거래소 등에서 시간 분할 균등 주문 방식으로 진행된다.


바이백 예산은 재단의 투자 유치 및 자산 처분, 계열사 대출 등을 통해 마련할 예정이다. 바이백이 완료되면 해당 위믹스를 데드월렛에 전송하는 방식으로 소각하고 결과를 공시한다.


이는 투자자 보호책의 일환이다. 위믹스가 상장 폐지되면서 발행량을 줄이기 위한 것이다. 위믹스는 지난 8일 오후 3시부터 닥사 소속 4개 거래소에서 퇴출당했고 내년 1월 5일부터는 위믹스를 다른 지갑으로 옮기는 출금 지원이 종료된다.



위믹스 팀은 "최근 한국 4개 거래소의 거래지원 종료로 인해 생태계의 성장 속도가 늦춰지고 일시적인 충격에 빠졌다"며 "커뮤니티와 투자자 보호책의 일환으로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바이백과 소각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최유리 기자 yr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