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장동민, 6살 연하 미모의 아내 공개…신혼 초부터 부부 싸움?

수정 2022.01.19 16:13입력 2022.01.19 08:30
서체크기
장동민, 6살 연하 미모의 아내 공개…신혼 초부터 부부 싸움? 사진=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 화면 캡처
AD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맨 장동민이 6살 연하 아내와 첫 부부싸움을 했다.


18일 장동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에 '장동민 부부싸움 첫 위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제작진은 장동민 부부에게 "결혼하셨는데 선물 못 해 드리지 않았느냐"며 "50만 원 한도 내에서 선물을 해주겠다"고 밝혔다.


이에 장동민은 "게임기를 갖고 싶다"며 "나머지 돈은 내가 보태겠다"고 했다. 그는 "게임을 자기랑 같이하면 좋지 않겠나. 나도 집에 가서 소파에 앉아 게임을 해보는 게 소원이었다"며 아내를 설득했다.

이를 듣던 아내는 "맨날 집에 새벽에 오면서 언제 하냐"며 "(게임) 하루에 한 번이라도 빼먹으면 벌금"이라고 말하며 거절했다.


아내는 드라이기를 갖고 싶어했으나, 장동민은 "드라이기 3대나 있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아내가 스피커에 관심을 보이자 장동민은 "됐어. 음악 듣지도 않아"라며 반대했고, 아내는 "왜 다 못 사게 해? 오빠도 다 사지 말라"고 했다.


장동민, 6살 연하 미모의 아내 공개…신혼 초부터 부부 싸움? 사진=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 화면 캡처


장동민은 "집에 내가 쓰는 물건 하나도 없다"며 게임기를 원했고, 아내는 "오빠가 집에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장동민은 "일하러 나가는데"라며 서운해했다.


아내가 계속 드라이기를 원하자, 장동민은 "없으면 사자고 하는 데 있지 않냐. 또 너무 비싸다"며 "있는데 왜 사려고 하냐"고 했다. 이에 아내는 "오빠 게임기 사서 원주 가서 해라"며 "난 세상에서 게임 제일 싫어한다"고 했다.


그러자 장동민도 "난 드라이기 제일 싫어한다. 가만히 두면 (머리카락은) 다 마른다. 제일 쓸모없는 개발품이 드라이기다"라고 맞받아쳤다.


아내는 "게임기 사고 원주 집에 가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고, 장동민은 "누구는 성질 없어서 그러나. 게임기 사서 원주 집으로 갈 거다. 평생 드라이나 혼자 말려라"며 두 사람은 부부싸움을 했다.


그로부터 며칠 후 제작진은 결국 이들에게 게임기와 드라이기를 모두 선물해줬다. 장동민은 원주가 아닌 신혼집에서 게임을 즐기며 행복해했고, 아내 또한 새 드라이기로 장동민의 머리카락을 말려줬다.


한편 장동민은 지난해 12월19일 제주도에서 주얼리샵을 운영하는 6살 연하의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최근 임신 소식을 알려 축하받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