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벨트 해제 결사반대'…강남人 집단행동 나서
기사입력 2018.09.12 09:21최종수정 2018.09.13 10:15 건설부동산부 최동현 기자



송파구 홈피 "환경 훼손" 성토…심각성 알리기 단체행동 약속
내곡·세곡동도 반발…대규모 공공주택 입주시, 집값하락 우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정부의 부동산 종합 대책 발표가 임박하자 서울 강남권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집단행동에 나서고 있다. 돼 대규모 공공주택이 들어설 경우 집값이 내려갈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12일 송파구청에 따르면 구청 홈페이지 내 '구청장에게 바란다' 코너에 최근 일주일새 방이동 생태습지와 주변 그린벨트 개발에 반대한다는 글이 500여건 등록됐다. 글을 게재한 송파구 한 주민은 "가뜩이나 미세먼지와 각종 오염으로 고통받고 있는데 아파트 건설이 웬 말"이라며 "이명박ㆍ박근혜 정권도 훼손하지 않았던 방이동 그린벨트를 해제한다면 개발독재와 다를 바 없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또 다른 주민도 "주택공급 문제를 쉽게 해결 할 수 있는 재건축은 환경훼손이라는 이유로 규제하면서 그린벨트를 해제해 아파트를 짓는다는 건 모순"이라며 "그린벨트 해제는 절대 안된다"고 성토했다.

방이동 그린벨트 인근에 위치한 올림픽선수기자촌 아파트 주민들은 최근 그린벨트 해제 반대를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들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송파구청 민원게시판에 그린벨트 개발의 심각성을 알리고 서울 도처에 전단 수천장을 붙이기로 하는 등 단체 행동을 약속했다. 일부 주민들은 지난 10일 송파구청에 단체 방문해 그린벨트 반대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들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발표되기 전까지 최대한 그린벨트 해제 반대를 위한 단체 운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강남권 또 다른 그린벨트 해제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서초구 내곡동과 양재동, 강남구 세곡동 주변도 비슷한 분위기가 감돈다. 서초구청 게시판에는 그린벨트를 훼손하면 안된다는 논지의 글이 올라와 있으며, 유명 부동산 커뮤니티에도 본인 거주지 주변 그린벨트가 해제될 경우 시위에 나설 것이란 의견이 남겨져 있다. 일부는 단체로 청와대 청원운동을 진행중이라며 동참을 독려하기도 했다. 실제로 청와대 게시판엔 최근 그린벨트 관련 민원이 급격히 늘었다. 전날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코너에 '그린벨트' 단어가 들어간 글은 최근 1주일새 230건 게재됐다. 이는 최근 1년간 등록된 건수(437건)의 절반이 넘는 수치다. 서초구청 게시판에 글을 올린 한 주민은 "안그래도 교통이 복잡한 이 지역에 수만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서면 강남을 넘어 서울 전체에 큰 재앙을 몰고 올 것"이라며 "서울 구도심에 방치된 낡은 단독주택을 활용하는 편이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