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영매체 '판빙빙 곧 사법처리 예정'…보도 후 삭제
기사입력 2018.09.07 19:22최종수정 2018.09.07 19:22 온라인이슈팀
배우 판빙빙 / 사진=연합뉴스(EPA)
미국 망명신청설이 돌고 있는 중국 여배우 판빙빙이 곧 사법처리 될 것이라는 글이 중국의 한 관영매체 홈페이지에 올라왔다 삭제됐다.

7일 대만 현지 매체는 "판빙빙은 한 달째 감금됐다. 돌아올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참혹하다"고 베이징 한 고위급 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운영되는 중국어 뉴스 사이트 둬웨이(多維)에 따르면 관영 매체인 중국증권일보는 전날 인터넷 홈페이지에 '탈세 조사 판빙빙 억류…곧 법적 제재받게 될 것'이라는 글을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글에는 판빙빙이 탈세 혐의 외에도 한 은행의 대출 관련 부패 사건에도 연루돼 관련 기관의 조사를 거쳐 곧 사법처리될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이 담겼다.

판빙빙은 지난 6월 중국 CCTV 진행자 출신 추이융위안(최영원)에 의해 영화 특별출연 당시 계약서의 출연료를 달리 적어 이중으로 작성 뒤 영화 촬영 4일 만에 6000만위안(약 97억 원)의 출연료를 받았다고 폭로 당하며 탈세 의혹에 휩싸였다.

그간 판빙빙 감금설, 미국 망명 시도 보도 등이 있었으나 아직 중국 측의 공식적인 입장은 없는 상태다. 일부 중화권 매체들은 판빙빙이 최근 미국에 '정치적 망명'을 시도했다고 보도했지만 이와 관련한 진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