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황산·유류' 등 폭발 위험물 철도운송 안전강화 추진
기사입력 2018.09.12 11:00최종수정 2018.09.12 11:00 건설부동산부 주상돈 기자
19일 설명회서 관련 제도신설·규정개선 위한 업계 의견 수렴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정부가 철도 위험물의 운송안전 강화를 추진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9일 오후 '위험물 철도운송 제도개선 방안'에 대해 관계기관과 화주업계 및 철도종사자 등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실시하고자 경기도 의왕시 철도기술연구원에서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위험물의 탈선·충돌·누출 등 사고는 대형피해로 직결될 수 있어 선제적으로 관련 법령 정비를 추진 중"이라며 "주요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수렴을 실시하고자 설명회를 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국토부는 철도기술연구원, 화주업체 및 철도공사 등 이해관계자로 구축된 전담조직(T/F)을 통해 의견을 교환해 왔다. 올 4월부터는 철도기술연구원에서 수행한 위험물 철도운송 실태조사도 실시했다.

이를 토대로 국토부는 ▲위험물 운송의 포장 및 용기관리 의무화를 통한 운송 안전성 강화 ▲철도 위험물 운송 종사자의 교육 의무화 ▲국제위험물철도운송규칙(RID) 체계를 적용한 위험물 분류 명확화 ▲사고보고 기준, 격리차 기준 조정 등 기타 위험물철도운송규칙 개정 등의 제도를 개선할 방침이다. 또 독자적 체계로 구성된 우리나라의 위험물 철도운송 체계를 국제위험물철도운송규칙과 호환이 가능하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