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이러닝 코리아' 개최…AR·AI 등 체험의 장 열려
기사입력 2018.09.12 11:00최종수정 2018.09.12 11:00 경제부 이광호 기자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와 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시 교육청은 13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2018 이러닝 코리아(e-Learning Korea 2018)'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러닝 코리아는 최신 이러닝 동향과 국내·외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이러닝 제품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국제행사이다. 2006년부터 개최돼 올해 13회를 맞고 있다.

올해 행사는 4차산업혁명이라는 환경변화에 대응한 이러닝 산업계와 교육계의 관심을 반영해 '이러닝, 에듀테크로의 새로운 도약'이라는 주제로 에듀테크 페어(박람회), 국제콘퍼런스와 다양한 부대행사로 진행된다.

에듀테크 페어는 인공지능(AI) 어학관, 디지털교과서 소프트웨어(SW) 수업 시연을 비롯해, 미래 교육 기술과 관련된 9개 국가의 121개 기업이 참가한 240여개 공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에듀테크 기업관은 전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새 교육트렌드를 반영해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체험존이 마련된 실감교육관, 코딩 및 메이커 교육용 교구가 전시되는 소프트에어(SW)창의융합관, 개인 맞춤형 학습 서비스를 제공하는 AI 어학관 등 더욱 풍성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미래교육관에서는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의 주요 정책인 디지털 교과서와 소프트웨어교육, 메이커교육 수업을 직접 시연하고, 열린방송국에서는 김인석·권진영의 미래교육 팟캐스트와 현직 교사의 교육 마술, 박람회 현장 스케치가 실시간으로 진행한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으로 개최된 한국 메이커&코딩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전국 초·중등학생 966명이 참가해 예선(8월)·본선(9월)을 거쳐 선발된 27명의 학생에 상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제 콘퍼런스는 이러닝 분야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 콘퍼런스로, 한국 이러닝 정책의 성과를 홍보하고, 미래교육 트렌드를 국민과 공유해 교육의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발표자로 30명의 국내·외 이러닝 분야 전문가가 참여할 예정이며, 미래 교육에 관심 있는 학생, 교사 등 600여명이 참석이 예상된다.

콘퍼런스는 본 회의와 분과 세션으로 나눠 진행되며 자료는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배포된다.

특히 소프트웨어 교육 트랙에서는 최근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와 관련 학계 및 교사들이 소프트웨어 교육 교원 연수, 소프트웨어 교육 도구, 소프트웨어 교육 트렌드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2018 이러닝 코리아를 통해 교육에 접목된 최신 기술에 대한 국민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우리나라의 에듀테크 기술과 성과를 세계와 공유하는 한편, 국내 기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