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호주서 자동차딜러대회 참가…'신규 판매네트워크 구축'
기사입력 2018.09.10 15:00최종수정 2018.09.10 15:00 산업부 김지희 기자
쌍용자동차는 호주 직영 해외판매법인 설립을 앞두고 지난 4일 호주자동차딜러협회에서 주최하는 전국딜러대회에 참가했다. 사진은 팀 스미스 쌍용차 호주법인장(왼쪽)을 비롯한 호주법인 관계자들의 모습.(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쌍용자동차는 호주 직영 해외판매법인 설립을 앞두고 호주자동차딜러협회(AADA)가 주최하는 전국딜러대회에 참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4일부터 이틀 동안 호주 퀸즐랜드에서 열린 AADA 전국딜러대회에 참가했다. 쌍용차는 행사장에 전용 부스를 마련하고 티볼리,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 등 차량을 전시했다. 행사장을 찾은 딜러와 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브랜드를 홍보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특히 오는 11월 쌍용차의 첫 직영 해외판매법인이 호주에 설립되는 만큼 이번 자리는 업계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현지 딜러들과 사업계약 체결을 통해 새로운 판매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장이 됐다. 최근 호주 시장에서 소형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을 뿐 아니라 한국 자동차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지면서 딜러들도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는 게 쌍용차의 설명이다.

쌍용차는 직영 판매법인 설립과 현지 판매 네트워크 확충을 통해 마케팅부터 판매, 고객서비스까지 전방위 사업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향후 호주가 유럽, 남미, 중동에 이은 제4의 수출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첫 직영 해외판매법인을 호주에 설립하기로 한 쌍용자동차에 대한 현지 딜러들이 관심이 매우 높았다"며 "호주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하고 호주 자동차 시장에 적합한 효율적인 마케팅과 판매 전략을 실행하는 등 성공적인 호주시장 안착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ADA 전국딜러대회는 매년 호주 전역에서 1000여개의 자동차 딜러들이 참석하는 호주 최대 딜러 행사다. 올해는 '자동차 파괴 시대의 번영'이라는 주제 하에 전기차, 카셰어링 등 자동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