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시험발사체 비행모델 공개
기사입력 2018.09.06 15:00최종수정 2018.09.06 15:00 4차산업부 김철현 기자
6일 나로우주센터에서 국제심포지엄 개최
발사대에 기립한 시험발사체 인증모델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우리나라 최초로 독자 기술로 개발 중인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시험발사체 비행모델이 공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6일 개최한 '우주발사체 심포지엄'에서 참석한 전문가들에게 올해 10월 발사 예정인 시험발사체의 비행모델을 공개해 차질 없는 준비상황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전남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서 비행모델이 공개된 시험발사체는 무게 52.1톤, 총길이 25.8m, 최대지름 2.6m인 1단형 발사체로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에 해당한다. 시험발사는 본 발사체인 누리호에 사용되는 엔진과 동일한 75톤 액체엔진의 비행시험을 통해 비행성능 및 구조, 전자, 제어 등 서브시스템을 점검하기 위해 실시될 예정이다. 시험발사 성공시 발사체 전반에 관련된 기술의 확보 여부를 확인하게 되며, 해당엔진 4개 묶음(클러스터링)을 통해 본 발사체인 누리호의 제작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항공우주연구원의 설우석 발사체신뢰성안전품질보증단장은 '누리호' 시험발사체 개발현황을 소개하며 "약 90회 이상의 지상시험을 통해 기술적 문제점 등을 극복하고 이제는 성능 안정화 단계에 들어섰고 시험발사를 통해 엔진 비행성능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한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10월 말로 예정된 시험발사체 발사를 계기로, 우리나라 발사체 개발의 현주소 진단과 앞으로의 발사체 개발 방향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먼저 유리 아르주마냔 러시아 S7스페이스 고문이 러시아 발사체 개발 과정을 소개했다. 그는 러시아도 발사체 개발 초기에 엔진 연소 안정화, 가벼우면서도 강도를 보장하는 구조 및 소재 확보, 분리제어 등과 같은 기술적 난제들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며 수많은 실패의 과정을 통해 발사체를 완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프랑스 아리안스페이스사의 피에르이브 티시에 최고기술책임자(CTO)도 현재 운용 중인 유럽의 상용발사체 '아리안'의 개발 과정과 함께, 발사 비용이 현재의 절반 수준인 '아리안6'를 2020년 발사 목표로 개발 중이리고 발표했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심포지엄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최종목표인 2021년 본발사까지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