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4구 아파트값 5주째 상승…지난주 0.20% 올라
기사입력 2018.08.19 08:52최종수정 2018.08.19 08:52 건설부동산부 주상돈 기자
감정원, 8월2주 아파트 주간 시황

8월2주 서울 매매가격지수 주간 변동률.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아파트값이 5주 연속 상승했다.

19일 한국감정원의 8월2주(지난 13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강남4구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주 대비 0.20% 올랐다. 전주와 같은 상승률을 기록하며 5주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 전체적으론 전주의 상승폭(0.18%)을 유지했다. 감정원은 매수문의는 증가하고 있으나 여름휴가철 및 국토교통부·서울시 합동점검 등으로 상승세가 제한됐다고 분석했다.

강북 14개구는 상승폭이 0.18%에서 0.15%로 줄었다. 용산구(0.29%)는 '용산 마스터플랜' 및 용산~서울역 지하화 개발 기대감으로, 인접 마포구(0.25%)도 용산구 호재 영향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은평(0.22%)·동대문구(0.18%) 등 대부분 상승폭이 축소됐다.

강남 11개구는 상승폭이 0.20%에서 0.21%로 확대됐다. 양천구(0.27%)는 목동 재건축추진 기대감으로, 강동구(0.24%)는 교통호재(지하철 8·9호선) 지역 인근 수요 증가로 상승하는 등 전반적으로 상승세 지속했다.

시도별로는 서울(0.18%)과 광주(0.08%), 대구(0.03%), 전남(0.02%), 경기(0.02%) 등은 올랐다. 울산(-0.35%)과 경남(-0.33%), 충남(-0.22%), 부산(-0.14%), 강원(-0.12%) 등은 내렸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상승 지역(61→59개)은 감소했다. 보합 지역(18→20개)은 증가, 하락 지역(97→97개)은 유지했다.

주간아파트가격동향에 대한 세부자료는 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 '알원' 또는 감정원 부동산정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