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업계동향

코로나19 여파 원룸 월세는↓ 전세난에 투룸 월세는 ↑

최종수정 2020.10.12 14:53기사입력 2020.10.12 14:53
코로나19 여파 원룸 월세는↓ 전세난에 투룸 월세는 ↑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강의가 늘어나면서 대학가 등 서울의 원룸 월세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아파트 전셋값이 상승하면서 이를 대체할 수 있는 투룸·스리룸 월세는 올랐다.


12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다가구·다세대주택 등의 원룸(전용면적 33㎡ 이하) 평균 월세는 47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8%(4만원) 하락했다. 다방은 월세의 보증금을 모두 1000만원으로 환산한 뒤 월세를 산출했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달 원룸 월세는 강서구가 38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2만원)보다 9.5%(4만원) 떨어져 가장 많이 내려갔다. 성동구(49만원→45만원), 서대문구(50만원→46만원), 광진구(45만원→44만원) 등도 월세가 내렸다.


반면 강북구(35만원→39만원)와 금천구(34만원→37만원), 구로구(35만원→38만원), 마포구(48만원→51만원) 등은 올랐다.

특히 대학가 주변 원룸 월세가 크게 떨어져 홍익대는 지난해 53만원에서 올해 47만원으로 6만원 하락했고, 고려대(44만원→42만원), 한양대(48만원→46만원), 숙명여대(47만원→46만원), 서울대(38만원→37만원) 등도 1만∼5만원이 떨어졌다.


다만 서울교대(51만원→56만원)와 중앙대(40만원→42만원)는 월세가 올랐다.


다방 데이터분석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이슈로 전월세 거래량이 감소한 데다 저금리 기조로 임차인의 전세 선호 현상이 지속되고 있어 원룸 가격이 내려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원룸 시장과 달리 서울의 투룸과 스리룸(전용 60㎡ 이하)의 평균 가격은 같은 기간 64만원에서 72만원으로 12.5%(8만원) 올라 상승폭이 컸다.


양천구가 56만원에서 66만원으로 1년 새 10만원(17.9%) 올라 가장 상승폭이 컸고, 강서구(59만원→68만원), 도봉구(50만원→56만원), 강남구(105만원→117만원), 관악구(63만원→70만원), 성동구(66만원→73만원) 등이 10% 넘게 올랐다.


투룸·스리룸 월세가 내린 지역은 중구(110만원→92만원)와 강북구(60만원→56만원)를 포함해 6곳에 그쳤고 나머지는 모두 올랐다.


다방 관계자는 "아파트 매맷값과 전셋값이 함께 오르면서 소형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거주 상품인 다세대·다가구주택의 투룸과 스리룸 시장에 관심이 높아지고 가격도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