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터파크 “입국자 격리 조치 폐지 후 국제 항공권 예약 급증”

수정 2022.06.16 14:50입력 2022.06.16 14:50
서체크기

푸꾸옥 332%, 나트랑 169% 등 동남아 수요 압도적

인터파크 “입국자 격리 조치 폐지 후 국제 항공권 예약 급증” 베트남 나트랑. 사진제공= 인터파크
AD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해외 입국자 대상 격리 의무 조치와 인천국제공항의 항공 규제가 지난 8일 해제된 가운데 여행사를 통한 해외 항공 예약이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16일 인터파크가 해외 항공 예약 추이(6월8일~13일)를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주 같은 기간 대비 예약건 수가 3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4개월 만에 국제선이 정상화 되고 입국자 격리 의무 면제 조치내용이 8일을 기점으로 확산되면서 해외 여행의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해외 도시별 예약률은 푸꾸옥(332%), 나트랑(169%), 다낭(67%), 하노이(64%), 코타키나발루(5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의 동남아 수요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수요가 폭증한 동남아의 인기 배경에는 저렴한 물가, 짧은 비행시간 그리고 관광과 휴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특징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코로나19 이전까지 동남아는 신혼여행, 골프여행, 휴가지로 꾸준히 인기를 끈 여행지다.


또한 최근 패키지 여행이 재개된 일본은 같은 기간 나리타 예약이 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연간 700만명이 떠나는 인기 여행지로 추후 자유여행이 재개되면 여행수요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휴가철을 앞두고 인천 공항 국제선이 2년 2개월 만에 정상화되며 해외 여행에 대한 문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며 "오랜 기간 억눌렸던 고객들의 해외 여행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다양하고 차별화된 여행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