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김현미 장관 보좌관 출신, 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 선임 논란

최종수정 2020.10.23 14:48기사입력 2020.10.23 14:48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보좌관 출신이 건설 분야 출신이 주로 가는 한국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에 선임됐다”고 특혜 인사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날 김 장관에게 “현재 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으로 가 있는 분은 김장관의 보좌관 출신인데, 왜 협회 부회장으로 보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제가 보낸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는 연봉 1억9000만원에 판공비는 무제한으로, 다 따지면 연봉 3억원이 넘는 자리”라며 “현직 장관의 보좌관이 채용된 데 대해 건설기술인들은 의아해하고 수치심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이에 김 장관은 “저는 (채용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는 원래 대기업 부사장이나 국토부 기술직 국장들이 주로 가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 장관은 “적절한 조처를 하도록 그 친구에게 연락하겠다”고 답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