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29일 부터 전세, 월세로 바꿀때 전환율 2.5%하향

최종수정 2020.09.22 14:26기사입력 2020.09.22 14:26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오는 29일부터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바꿀 때 적용되는 비율인 전월세전환율이 4%에서 2.5%로 낮아진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법정 월차임 전환율 하향 조정, 분쟁조정위원회 전국 단위 확대 등을 골자로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국무회의를 통과한 개정 시행령은 대통령 재가와 공포를 거쳐 오는 29일 시행될 예정이다. 분쟁조정위원회 관련 규정은 오는 1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 보증금의 전부나 일부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산정율이다. 역으로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는 적용되지 않는다.


월차임 전환율이 현 4%에서 2.5%로 하향된다. 예를들어 보증금 5억원인 전세를 보증금을 3억원으로 낮추고 나머지 2억원를 월세로 전환한다고 했을 때 전월세전환율이 2.5%가 적용되면 월세는 41만6000여원이 된다.

세입자의 갱신 요구를 집주인이 허위 사유를 들며 거절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임대차 정보열람권이 확대된다. 집주인이 실거주를 이유로 갱신을 거절한 경우 세입자가 집주인이 실제로 거주하는지, 아니면 제3자에게 임대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임차인이 퇴거한 이후에도 해당 주택의 임대차 정보 현황을 열람할 수 있게 된다.


주택임대차 분쟁조정위원회는 현 6곳에서 18곳으로 확대된다. 그동안 법률구조공단만 분쟁조정위원회를 운영해왔으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한국감정원도 운영 기관으로 추가된다.


올해는 인천ㆍ청주ㆍ창원, 서울 북부ㆍ전주ㆍ춘천 등 6곳에 위원회가 추가된다. 내년에는 제주ㆍ성남ㆍ울산, 고양ㆍ세종ㆍ포항 등 6곳에 위원회가 설치된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