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美의회예산국 "미 정부 부채 2050년에 GDP의 2배 될 것"

최종수정 2020.09.22 10:33기사입력 2020.09.22 10:33

미 연방정부 부채, 올해 GDP의 98% 예상…2050년엔 195%
"지금은 저금리지만 향후 조달비용 문제가 화두될 것"

美의회예산국 "미 정부 부채 2050년에 GDP의 2배 될 것" 미국 국회의사당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의회예산국(CBO)이 미국의 정부 부채가 30년 뒤엔 국내총생산(GDP)의 거의 2배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대응하기 위해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치면서 부채 수준이 확대된 상태에서 향후 금리 인상이 이뤄지면서 부담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CBO는 이날 장기 예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연방정부 부채가 2050년에 GDP의 195%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79%였던 이 비율은 올해 98%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되는데, 30년 뒤엔 두배가 될 것으로 본 것이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인 지난해 6월과 올해 1월에 CBO가 내놓은 전망치는 각각 150%와 180%였다. 이후 3조달러 수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의회를 통과해 시중에 풀리면서 이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부채가 늘어났다. CBO는 미국의 부채 수준이 장기적으로는 일본이나 그리스의 현 부채 규모와 비슷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GDP 대비 재정적자 규모는 올해 16%로 예상돼 1945년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CBO는 수년간 이 비율은 점차 떨어지다가 2028년부터는 다시 늘어 2050년에 12.6%가 될 것으로 추정했다. CBO는 현재의 초저금리 상황이 2030년부터는 바뀔 것이라면서 금리가 인상되면 부채 부담이 늘면서 재정적자가 더욱 심화할 것으로 봤다.

CBO는 2050년까지 미국의 연평균 경제 성장률을 1.6%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6월 전망치보다 0.3%포인트 낮춘 수준이다. CBO 필립 스웨이글 국장은 "지금은 저금리 환경이고 재정정책에 더 급한 이슈가 있지만 결국은 조달비용이 화두로 떠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미 정치권에서는 이미 정부 부채의 증가가 논란거리다. 미 민주당은 코로나19 여파에 대응해 실업급여 확대 등 대규모 지원책을 주장하고 있지만 공화당에선 부채 증가세를 이유로 '핀셋' 지원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