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맘속으론 귀여운데" 그리, '김구라 재혼' 23살차 늦둥이 동생 못 안아본 이유

수정 2022.06.22 09:39입력 2022.06.22 09:38
서체크기
"맘속으론 귀여운데" 그리, '김구라 재혼' 23살차 늦둥이 동생 못 안아본 이유 방송인 김구라 아들 그리가 23살 터울의 동생을 아직 안아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KBS 2TV '갓파더' 캡처
AD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방송인 김구라 아들이자 가수 그리(김동현)가 늦둥이 동생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서는 강주은, 신가비가 우혜림의 집을 찾아 아들 시우를 돌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갓파더' 가비는 백일도 채 되지 않은 혜림 아들 시우를 보자 "안아봐도 되느냐"며 "어떻게 안아요? 나 안는 법을 모른다"고 어쩔 줄 몰라 했다.

이 모습을 본 그리도 고개를 끄덕이며 "나도 이랬다. '어떻게 안아?', '몰라'"라고 공감했다.


지난 2020년 그리의 부친인 김구라는 교제 중이던 12세 연하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식은 올리지 않은 채 혼인신고를 하고 결혼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김구라는 이듬해 9월 50대의 늦은 나이에 둘째를 품에 안았다. 김구라 아들 그리에게는 23살 터울의 동생이 생겼다.

"맘속으론 귀여운데" 그리, '김구라 재혼' 23살차 늦둥이 동생 못 안아본 이유 사진=KBS 2TV '갓파더' 캡처


'갓파더' 그리는 "동생을 한 번도 안아보지 않았냐. 동생이 시우보다 크지 않느냐"는 질문에 "맞다. 동생이 시우보다 크다. 아직 돌은 안 됐다. 아직 아기를 못 안아봤다"면서 "혹시나 미끄러질 것 같고, 동생을 다치게 할까 봐 겁이 나 안아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너 살 되면 그때 안아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리는 "사실 내가 조금 건조한 편이라 멀리서 가만히 보는 걸 좋아한다. 마음속으로는 귀여운데 표현이 안 된다"며 동생을 향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자, 이금희는 "진짜 아빠(김구라) 닮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리는 "오늘 어떻게 해야 하는지 유심히 보고 배우겠다"며 큰 관심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