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靑 "北 통지문, 김정은 위원장 남녘동포에 미안하다" (상보)

최종수정 2020.09.25 14:36기사입력 2020.09.25 14:36

실종 공무원 총격 사실 인정, 태운 것은 부유물이라 주장…재발방지 약속도 전해

靑 "北 통지문, 김정은 위원장 남녘동포에 미안하다" (상보) 11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청와대에 보낸 북측 통지문을 통해 남녘 동포에게 대단히 미안하다는 뜻을 전했다. 특히 북측은 남측에서 넘어온 남성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는 점은 인정했지만 불로 태운 것은 사람이 아니라 부유물이라고 밝혔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북한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 내용을 공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북측은 "김정은 동지는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로 격무에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일어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동포에게 실망을 줘 대단히 미안하다"고 밝혔다.

북측은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고 평하면서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경계 감시를 병행하며 단속 과정에 사소한 실수나 오해를 부를 수 없도록 전 과정을 수록하겠다"면서 "우리 측 수역에서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