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OECD 회원국 집값 30년 만에 최대 상승

수정 2021.08.02 11:53입력 2021.08.02 11:53

1분기 전년대비 9.4% 올라…OECD 분석 주요 40개국 중 37개국 1분기 집값 올라

OECD 회원국 집값 30년 만에 최대 상승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지난 1분기 주요 국가들의 집값 상승률이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 글로벌 금융 안정의 잠재적 위협 요인이 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일(현지시간) 한 외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올해 1분기 주택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9.4% 올라 30년 만에 가장 빠른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특히 영국, 한국, 뉴질랜드, 캐나다, 터키의 주택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OECD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세계 주요 40개 국가 중 올해 1분기 주택 가격이 하락한 곳은 3개 나라에 불과했다.

저금리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동안 증가한 예금, 재택 근무 중 좀 더 쾌적한 환경을 원하는 수요가 맞물려 주택 가격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철강, 목재, 구리 등 주택 건축 재료 가격이 오른 것도 주택 가격 상승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집값 상승은 2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주택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거품 붕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옥스퍼드이코노믹스의 아담 슬레이터 이코노미스트는 "장기 추세를 감안했을 때 선진국 주택 가격에 10%가량 거품이 끼어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그는 부채 증가율이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직전이었던 2006~2007년보다 낮다며 주택시장 거품 붕괴 위험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당시보다 낮다고 설명했다.

세계 중앙은행들이 2008년 금융위기 경험을 바탕으로 주택시장 과열 위험을 더 면밀히 통제하고 있다는 점도 붕괴 위험을 낮추는 배경으로 분석된다. 국제통화기금(IMF)의 데니즈 이건 거시금융 부문 부국장도 "선진국 가계 부채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전보다 낮다"고 밝혔다.


OECD 회원국의 주택 가격 상승률은 소득 증가율보다 높아 주택 소유는 더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의 마르티네스 가르시아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팬데믹 기간 동안 소비가 제한되면서 가계 예금이, 특히 부유층을 중심으로 크게 늘었다"며 "추가적으로 늘어난 소득 중 상당 부분이 주택시장으로 흘러들어갔다"고 분석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