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수정 2022.08.24 18:22입력 2022.08.24 18:22
서체크기

[아시아경제 이진경 기자] 오래전부터 내려온 민간요법들이 많다. 과연 어디까지 믿고 따라해도 될까?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을 무작정 따라했다가 오히려 증상이 더 악화되거나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 민간요법은 민간에서 증상을 즉시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이용되는 의학 요법으로 병원을 방문하기 어렵거나 복용해야 할 약이 없는 경우 임시방편으로 따라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일시적으로 효과를 보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민간요법들은 별다른 효과나 근거가 없어 오히려 건강을 더 위협할 수 있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 우리가 무심코 따라했던 민간요법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자.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AD


1. 벌에 쏘였을 때 된장 바르기

된장은 해독작용에 효과가 좋다고 알려져 있어 벌에 쏘인 곳이나 벌레 독 등에 응급처치로 쓰여 왔다. 된장을 상처 부위에 바를 경우 일시적으로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이는 2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위험하다. 발효식품인된장의 균들이 상처 안으로 들어가 상처를 덧나게 할 수 있으며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붓기나 통증을 더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벌에 쏘였다면 먼저 침을 빼는 것이 중요한데 손이나 핀셋으로 빼려고 시도할 경우 오히려 피부 속으로 더 밀려 들어갈 수 있어 신용카드 등 딱딱한 물건을 이용해 제거하는 것이 좋다. 벌독 알레르기가 있다면 벌에 쏘인 후 15분 이내에 쇼크 증상이 생길 수 있으며 이런 경우 압박 붕대나 지혈대 등으로 독이 전신에 퍼지는 것을 막고 빠르게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2. 코피가 날 때 고개 젖히기

보통 코피가 흐를 때 무심코 고개를 젖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다. 오히려 고개를 젖히게 되면 코피가 목 뒤로 넘어가 자칫 기도로 흘러들어 갈 수 있으며 이는 질식이나 구토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코피가 날 때는 되도록 고개를 앞으로 약간 숙이고 엄지와 검지 손가락으로 콧방울을 압박해 빠르게 지혈이 되도록 조치를 취하는 것이 좋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3. 멍든 부위에 달걀 마사지

‘멍든 부위에 달걀을 문지르면 좋다’ 는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정말 효과가 있을까? 실제로 달걀로 멍든 부위를 마사지할 경우 혈액순환을 촉진해 응고된 피를 풀어줄 수는 있지만 사실 그 효과는 정말 미미하다고 한다. 그리고 멍이 생기자마자 멍이 든 곳을 세게 문지르는 행동은 찢어진 모세혈관을 자극해 멍이 더 심해지고 커지게 만들 수 있다. 따라서 멍을 빨리 사라지게 하고 싶다면 멍든 부위에 전용 연고를 바르거나 냉찜질을 해주는 것이 좋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4. 모기 물린 부위에 침 바르기

모기 물린 곳이 가려워 침을 바르는 경우가 있는 데 이는 세균감염 또는 봉와직염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민간요법이라고 한다. 특히 봉와직염은 피하조직에 세균이 침범해 발생하는 급성세균감염증으로 조심해야 한다. 따라서 모기에 물렸다면 해당 부위에 전용 연고를 바르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5. 화상 입은 부위에 소주 붓거나 얼음 문지르기

따라하면 정말 위험한 민간요법들이다. 특히 소주의 알코올 성분은 오히려 상처를 자극하여 모세혈관을확장시켜 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자칫 미생물들이손상된 피부조직에 들어가 세균감염을 일으키고 오히려 피부를 더 자극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외에도 화상부위에 얼음을 직접 대는 것 또한 혈관을 수축해 염증이 더 심해지게 만들고 회복을 더디게 한다. 따라서 화상을 입었다면 찬물에 15~20분 정도 열을 식힌 뒤 화상연고를 바르거나 물집이 생겼다면 깨끗한 거즈로 감싼 뒤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6. 소금으로 양치하기

소금으로 양치하면 치아가 더 깨끗이 닦이고 하얘질까? 그렇지 않다. 소금을 사용해 양치하면 치아가 튼튼해지고 잇몸염증을완화해준다고 알려져 있지만 입자가 굵은 소금은 잇몸 상처 및 치아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치약으로 양치질을 하고 하루에 한 번 소금물로 입을 헹구는 것이 좋다고 한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7. 체했을 때 바늘로 손 따기

체했을 때 가장 많이 하는 민간요법이 바로 바늘로 손을 따는 것이다. 정말 바늘로 손을 따면 체한증상이 나아질까? 소독하지 않은 바늘을 사용해 손을 딸 경우 세균이 혈관으로 침투하여 감염될 수 있다. 따라서 손을 따야 한다면 알코올로 소독한 바늘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체한 증상이 심하다면 빠르게 약을 복용하거나 병원을 찾아 처방을 받는 것이 좋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8. 소화불량일 때 탄산음료 마시기

과식하여 소화가 안 되고 속이 답답할 때 트림을 하고 싶어 탄산음료를 찾는 경우가 많다. 물론 탄산음료는 트림을 발생시켜 일시적으로 속이 편해지는 느낌이 들게 하지만 실제로 소화에는 그리 도움이 되지 않는다.오히려 위장을 자극해 위산의 역류를 유발하고 소화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어 섭취 시 주의하는 것이 좋다. 만약 소화불량으로 속이 불편하다면 배를 가볍게 문지르거나 온찜질을 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9. 피부에 박힌 가시 내버려두기

손이나 발 등 피부에 가시가 박혔을 때 어떻게 제거하는 것이 좋을까? 몇몇 사람들은 잊고 지내다 보면 저절로 빠진다고 생각해 그냥 두기도 하지만 사실 그리 좋은 방법은 아니다. 피부로부터 수분을 흡수하여 시간이 갈수록 물렁물렁해지기 때문에 점점 더 가시를 제거하는 것이 어려워진다고 한다. 따라서 가시가 피부에 박혔다면 베이킹소다와 물로 묽은 반죽을 만든 뒤 해당 부위에 바르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가시가 이전보다 부드러워져 쉽게 제거할 수 있으니 건강을 위해 박힌 가시는 빠르게 제거하자.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10. 감기에 걸렸을 때는 술

감기에 걸린 상태로 술을 마시면 술에 함유된 알코올 성분이 일시적으로 혈액순환을 촉진해 마치 몸이 가벼워지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실제로 감기 증상이 나아지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술은 우리 몸의 위장과 간의 기능을 저하시켜 건강상태 및 면역력을 더 악화시킨다. 감기로부터 빠르게 벗어나고 싶다면 이런 민간요법은 따라하지 않는 것이 좋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11. 목에 생선 가시가 걸렸을 때 맨밥

목에 생선 가시가 걸렸을 때 맨밥 한 숟가락을 크게 떠먹으면 밥이 가시를 밀어내 쉽게 제거할 수 있다고 어르신들은 말한다. 하지만 이 같은 민간요법을따라하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위험하다. 삼킨 밥알이 목에 가시를 더 깊게 박히게 하여 식도에 상처를 입힐 수 있기 때문이다. 만일 목에 생선 가시가 걸려 통증이 있고 불편하다면 제일 먼저 병원을 방문해 의사의 도움으로 가시를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12. 무좀이나 피부질환에 식초 바르기

무좀이나 아토피 피부염 등 가렵고 따가운 피부질환에 강한 산성의 식초를 바르면 좋다는 민간요법을 많이 이야기하는데 함부로 따라하는 것은 정말 위험하다 산성을 띤 식초를 아토피 피부염이나 무좀에 바르게 되면 피부 각질이 벗겨지면서 순간적으로 가려움이 완화되는 것 같지만 피부 각질층이 벗겨져 피부 속 수분이 빠르게 증발해 쉽게 건조해지고 결국 가려움증이 악화될 수 있다. 전문의들의 말에 따르면 무좀 부위에 식초를 반복적으로 바르면 피부손상과 2차 감염을 유발할 수 있으며 만성질환자의 경우 발가락의 말초 부위의 괴사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고 한다. 무좀은 항진균제를 이용해 원인이 되는 균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치료하는 것이 적절하며 아토피 피부염은 경증 환자의 경우 보습 크림만으로도 그 증상이 사라질 수 있다고 한다. 진물이 있고 가려움이 심한 중증 이상의 환자는 항생제나 면역조절제, 전신스테로이드 복용 등 다양한 방법으로 치료하는 것이 좋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13. 목을 풀 때 날달걀 먹기


날달걀은 부드럽고 끈적끈적하여 목 넘김이 좋아 잠긴 목을 풀어주는데 제격인 음식으로 여겨져 노래를 부르거나 목청을 가다듬을 때 날달걀을 쭉 들이키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사실 날달걀은 목소리를 내는 성대에 별로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한다. 우리가 말을 할 때 쓰이는 기관인 성대는 말을 할 때마다 150~300번 진동하는데 이때 필요한 윤활유의 99%가 물로 이뤄져 있다고 한다. 반면 달걀은 끈끈한 단백질 성분이므로 성대의 진동에 큰 도움이 되지 않으며 우리가 음식물을 삼킬 때 식도가 있는 후두개 기관이 성대를 덮으므로 날달걀과 성대가 직접 닿을 일 또한 없다고 한다. 닭은 배설기관으로 달걀을 내보내기 때문에 종종 달걀 껍질에 오염된 배설물이 묻어 있어 날달걀을 함부로 먹을 경우 세균 감염 또는 식중독 위험이 커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무심코 따라하면 위험한 민간요법 13가지(이진경의 건강상식)



이진경 기자 leejee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