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구·대전 등 노후 공공건축물, 시민 친화적 공간으로 재탄생

수정 2020.12.02 11:01입력 2020.12.02 11:01
대구·대전 등 노후 공공건축물, 시민 친화적 공간으로 재탄생 (자료=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대구 수성구와 대전 중구 등의 노후 공공 건축물이 시민 친화적 복합공간 등으로 재탄생된다.


국토교통부는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 사업'의 성공모델 발굴과 확산을 위해 6차 선도사업 대상지로 경기도 안산시, 대구 수성구, 대전 중구, 충청남도 부여군 소재 공공건축물 총 4곳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리뉴얼은 신축이나 리모델링을 포함하는 모든 건축행위를 의미한다.


2015년부터 시행한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 사업은 노후 공공건축물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먼저 투자해 공공·편익·수익시설로 복합 개발함으로써, 주민 편익 증대와 경기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지난 8월12일부터 약 두달간의 공모를 통해 접수된 7개 후보지를 대상으로 현장조사, 사전검토 등을 실시했다.


이후 지난달 25일 열린 선도사업 선정심사에서 공익성, 노후도, 사업성, 사업추진 용이성, 지자체 추진의지 등을 종합평가해 최종 대상지를 선정했다.


이번 선도사업 공공건축물의 평균 사용연수는 40년으로 주변개발여건과 지역주민의 개발수요, 사업성 등을 고려해 시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복지 공간이 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이번 선도사업으로 공공건축물이 지역 랜드마크가 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지역주민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건축물 안전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